뉴스 > 국제

우크라에 M777 등 계속되는 서방 무기 지원…전쟁 판도 바뀌나

기사입력 2022-05-24 12:07 l 최종수정 2022-05-24 13: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랑스·슬로바키아도 곡사포 지원
덴마크, 대함 미사일 하푼 미사일 제공하기도

미군이 지원한 155㎜ 곡사포 / 사진=연합뉴스
↑ 미군이 지원한 155㎜ 곡사포 /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한 M777 곡사포가 우크라이나 전장에 배치되고 있습니다. 서방 무기 배치로 인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전쟁의 판도가 바뀔 수 있는지 주목되는 바입니다.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이 수도 키이우와 제2의 도시인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군을 물리치며 양측의 전투는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 집중되고 있습니다.

돈바스 지역은 개방된 평지로 보통 원거리에서 대포를 이용한 포격전이 전투의 대부분을 이루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 미국이 우크라이나군에 제공한 M777이 위력을 발휘하고 있는 것입니다.

M777의 장점은 러시아군의 대포보다 더 멀리 정확하게 타격한다는 점입니다. M777은 러시아군이 사용하는 대포보다 5㎞ 정도 더 멀리, 그리고 정확하게 포탄을 쏠 수 있습니다.

NYT는 나토에서 제공하는 대포 중 M777이 가장 강력하고 파괴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동안 우크라이나군이 쓰던 대포는 러시아에서 제조되는 탄약을 사용했기에 탄약이 곧 고갈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컸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우크라이나군은 나토를 통해 탄환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됩니다.

12문의 M777은 약 2주 전 2개의 포병대에 배치돼 지금까지 총 1천876발의 포탄을 퍼부었습니다. M777의 쏜 포탄은 러시아군 진지와 탄약고, 지휘소, 군사시설을 파괴했고 수백 명의 러시아군을 사살했습니다.

하지만 군사 전문가들은 현재 전장에서 M777가 100% 위력을 발휘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90문의 M777을 제공했지만, 전장에서는 12문만 사용 중입니다. 우크라이나군이 90문의 곡사포를 모두 사용할 만큼 충분히 훈련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현재 미국은 우크라이나군 200여 명 정도를 훈련했는데, 이 가운데 절반은 전선에 배치됐고 나머지 절반은 동료들을 훈련하는 중입니다. NYT는 모든 포가 사용돼 전장에서 제대로 된 효과를 내려면 최소 2주가 더 필요하다고 분석했습니다.

우크라이나로 가는 미군 무기 / 사진=연합뉴스
↑ 우크라이나로 가는 미군 무기 / 사진=연합뉴스


미국 외에도 우크라이나를 향한 서방의 새로운 무기 지원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프랑스는 트럭에 장착하는 형태의 곡사포를 제공하기로 했고, 슬로바키아도 곡사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덴마크는 이날 미국이 주도하는 서방 국방 당국의 대(對)우크라이나 지원 회의 후 대함 미사일인 하푼 미사일을 우크라이나에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보잉사가 만든 하푼 미사일은 사거리가 100㎞가 넘어 우크라

이나 항구에서 흑해에 있는 러시아 대함을 공격할 수 있습니다.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톰 카라코 선임연구원은 "러시아를 상대로 한 우크라이나의 능력과 작전 강도를 높이기 위한 중요하고 신중한 조치"라며 "(이 무기들로) 흑해나 다른 곳에서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러시아 선박들이 위험에 빠질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차 잠기고 상가도 쑥대밭…계곡에 고립된 차량서 4명 구조
  • "명동설" vs "건동설"…이재명·김건희 의혹 수사 미진 공방
  • '경찰국 위법' 답변 피한 윤희근…서장회의·김순호 등 공방
  • [단독] 어류로 만든 건강기능식품 오메가3에서 미세플라스틱 검출…규제할 기준도 없어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다섯쌍둥이 줄 채워 산책한 아빠…"아동학대" vs "충분히 이해 가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