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영국의원 110명, 홍콩문제 관련 중국·홍콩관리 자산조사 촉구

기사입력 2022-05-28 10:44 l 최종수정 2022-05-28 10: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영국 상·하원 의원 110명이 홍콩의 인권 문제에 책임이 있는 중국과 홍콩 관리들의 영국 내 자산에 대한 회계 감사에 착수하라고 영국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와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영국 상원과 하원의 초당파 의원 110명은 전날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 앞으로 공개 서신을 보냈습니다.

이들 의원은 서신에서 트러스 장관에게 홍콩의 인권 탄압 문제와 관련이 있는 중국과 홍콩 관리들의 영국 내 재산과 다른 자산들을 조사할 것을 촉구하면서 이를 "표적 제재(targeted sanctions)를 도입하는 경로"라고 지적했습니다.

미국과 달리 영국은 홍콩국가보안법 제정을 계기로 불거진 홍콩 인권 문제와 관련이 있는 홍콩과 중국의 관리들에 대해 개별적인 제재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과거 홍콩을 식민지로 거느렸던 영국이 이번 의원들의 공개 서신을 계기로 홍콩 인권 문제와 관련이 있는 중국과 홍콩 관리들에 대한 제재에 착수할지 주목됩니다.

한편 이같은 촉구에 앞서 지난 3월 21일(현지시간)에는 중국 안팎에서 소수민족과 인권운동가 등에 대한 탄압에 관여한 중국 당국자들에게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조처를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