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초밥집서 또 '혐한' 논란…와사비·소금 테러에 벌레 나온 접시까지

기사입력 2022-07-05 11:58 l 최종수정 2022-07-05 13: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벌레 나온 걸 보고도 접시 방치하다 쓱 가려…초밥 접시 끝자락에 올려두며 비웃기도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재일 한국인 여성이 일본 최고급 초밥집에서 차별을 당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울분을 토로했습니다.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본인을 일본에 거주 중인 한국인이라고 밝힌 한국인 여성 A씨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A씨는 일본 긴자에 위치한 프랜차이즈 초밥집을 방문했다 불편한 일을 겪었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A씨는 과거 도쿄의 호텔에 있는 같은 프랜차이즈의 초밥집에서 좋은 경험을 했었기에 이번에는 긴자점으로 재방문을 했는데 요리사의 차별 행위를 겪어 매우 불쾌했다며 "돈만 낭비했다"고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A씨는 "스시를 먹는 도중에 내가 외국인인 걸 알았는지 그 이후에 나오는 스시들은 갑자기 와사비 맛이 강해지고 소금투성이라 혀에 감각이 사라졌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또 "그릇 옆에 벌레 사체가 있는데도 한 직원이 그걸 보고 바로 치워주지 않다가 갑자기 그릇을 바꿔준다며 그릇으로 벌레 사체를 덮어 교묘하게 치웠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A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하루살이로 추정되는 벌레 2마리가 죽어 있는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A씨는 "처음엔 내가 왼손잡이인 걸 알고 츠케모노(일본식 배추절임)를 왼쪽에 놔주다가 벌레가 나온 뒤부터는 내가 더 불편하게 오른쪽 구석에 놓더라"면서 "증거로 미리 사진을 찍어놔서 다행이지, 이런 증거 없이 글로만 썼다면 믿지 않았을 것"이라고 토로했습니다. 그러면서 A씨는 요리사에게서 대놓고 무시를 당했다고도 하소연했습니다. 그는 "같이 온 (일본인) 일행에게 갑자기 소금이 좋냐 간장이 좋냐며 오마카세에 어울리지 않는 질문을 했다. 너희가 스시를 먹을 급이나 되는 줄 아느냐며 돌려 까는 것 같았다"고 전했습니다.

연이어 A씨는 "다른 테이블의 스시는 그릇 가운데 정갈하게 두면서 우리 테이블의 스시는 그릇 맨 끝자락에 성의 없이 올려두고 비웃더라. 그때부터 열 받기 시작해서 '지금 뭐 하시는 거냐'고 물어보니까 '무슨 문제라도'라고 되물었다"며 요리사의 태도를 지적했습니다. 그는 "더 열 받는 건 우리를 대놓고 차별하는데 옆에서 다른 일본인들은 말리지도 않고 구경만 하며 식사를 하더라"며 "내 일본인 일행도 화가 났는지 당장 인터넷에 올리자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A씨는 "요리사가 왜 이렇게 천천히 먹냐고 물어보는데 마치 빨리 먹고 나가라는 뜻으로 말한 것 같다"면서 "비싼 돈 주고 요리사랑 기싸움하러 온 것 같았다. 마지막 디저트 역시 우리 테이블에만 제공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A씨는 "(식사를 하며) 실례가 될 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식사하면서 떠들지도 않았고 조용히 일행이랑 식사만 했다"면서 "진심으로 최악이고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다. 다음에 일본 가면 이 가게는 가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해당 식당의 구글 리뷰를 살펴보면, 식당 직원들의 태도를 지적하는 후기를 여럿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해당 식당을 방문한 한국인들의 리뷰를 보면 "밥도 맛이 없었고 고객 응대도 형편없었다", "메뉴 설명도 없고 다른 사람과 잡담하면서 스시와 샤리가 엉망이 돼 실패한 것을 제공했다", "중간중간 비웃는 듯한 제스처는 불쾌감을 주는 데다 초밥의 와사비 양이 들쭉날쭉했다" 등 A씨와 마찬가지로 식사 경험이 불만족스러웠음을 토로하는 이들이 많았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처럼 일본 내 식당에서 한국인을 대상으로 고의적으로 질

낮은 서비스를 제공해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2016년에는 오사카의 한 초밥집에서 한국인 고객에게만 초밥에 와사비를 잔뜩 넣어 제공한 '와사비 테러'로 논란을 빚었고, 2017년 도쿄 시부야의 팬케이크 전문점에서는 먼지 쌓인 식기와 벌레가 들어간 음료를 한국인 손님에게만 제공해 또 한 번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윤 대통령 "국민 거스르는 정책 없어…개혁 출발은 민심 성찰"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총 길이 3m" 초대형 해파리, 제주·부산 해수욕장서 출몰
  • 부산서 아파트 13층서 도색 작업 중 근로자 추락사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