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세계 4위 부호' 빌 게이츠, 아들 위해 매입한 집 '20억 원' 매물 내놔

기사입력 2022-08-05 09:48 l 최종수정 2022-08-05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들 다니던 시카고 대학 인근 3층 주택

빌 게이츠의 아들 로리 게이츠. / 사진=제니퍼 게이츠 인스타그램
↑ 빌 게이츠의 아들 로리 게이츠. / 사진=제니퍼 게이츠 인스타그램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66)와 전 부인 멜린다 게이츠(57)가 4년 전 아들을 위해 매입한 시카고대학 인근 주택을 내놨습니다.

현지 시각 4일 시카고 트리뷴은 게이츠가 지난 2018년 4월 가족 소유 조직을 통해 매입한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 지구의 3층 집이 매물로 나왔다고 보도했습니다. 매물은 125만 달러(약 16억 원)이었던 4년 전보다 30만 달러 정도 오른 155만 달러(약 20억 원)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주택은 실내 면적 278㎡에 침실 5개, 욕실 5개, 테라스, 자동차 3대는 거뜬한 차고 등을 갖췄고 시카고대학 학생 체육관 바로 북쪽에 있습니다.

게이츠의 아들 로리는 2018년 시카고대학에 입학해 지난 6월 4년 만에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게이츠가 아들을 위해 이 집을 마련한 것인지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대학 진학을 앞두고 매입했다가 4년 만에 매각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빌 게이츠의 아들 로리가 거주한 것으로 추정되는 주택. / 사진=연합뉴스
↑ 빌 게이츠의 아들 로리가 거주한 것으로 추정되는 주택. / 사진=연합뉴스


트리뷴은 "게이츠 부부는 2021년 말 이혼 절차를 최종 마무리했으나 이후 이 주택의 소유주가 변경되지는 않았다"고 했습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추정한 올해 게이츠 순자산은 1,298억 달러(약 170조 원)으로 전 세계 부호 순위 4위입니다.

한편 지난해 이혼 절차를 공식 마무리한 빌 게이츠와 멜린다 게이츠 사이엔 장녀 제니퍼, 아들 로

리, 막내딸 포비까지 세 명의 자녀가 있습니다. 또 빌 게이츠는 자신과 가족이 쓰는 생활비를 제외하고 거의 모든 재산을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에 기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은 빈곤 퇴치와 질병 예방에 힘써온 재단으로 빌과 멜린다가 2000년에 함께 설립한 재단입니다.

[정희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mango199806@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예찬 "선당후사 내로남불" vs 이준석 "누구보고 尹 찍었겠나"
  • 9월부터 e심으로 '1폰 2번호'…달라지는 것·주의할 점은?
  • [영상] 이재명에 "시끄럽다"며 치킨뼈 그릇 던진 60대, 내달 첫 재판
  • 신혼 경찰관 결혼 5개월 만에 불륜…내연녀는 '1,000만 원 배상'
  • 빨래 중 폭발해 유리 깨진 삼성 세탁기…소비자원 "해명 요청"
  • "여동생이 PT 800만 원 계약"…환불 요청에 트레이너 반응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