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대만 미사일 연구 책임자 호텔서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22-08-06 15:59 l 최종수정 2022-08-06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침입·부상 흔적 없어…심장발작이 사인인 듯

어우양 대만 국가중산과학연구원 부원장. / 사진=대만 자유시보
↑ 어우양 대만 국가중산과학연구원 부원장. / 사진=대만 자유시보

대만 국방 연구기관에서 미사일 연구개발과 생산을 주도하던 관리가 6일 아침 대만 남부의 한 호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대만 중앙통신(CNA)가 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대만 국책 방산연구소인 국가중산과학연구원(NCSIST)의 어우양(57) 부원장은 이날 오전 대만 최남단 핑둥현 헝춘의 한 호텔 방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전 7시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이미 어우 부원장은 숨져있는 상태였으며 외부의 침입 흔적은 없었고 시신에도 아무런 부상의 흔적이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유족에 따르면 고인이 심장병 병력이 있고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면서 심장발작이 사인으로 적힌 사망 증명서가 발급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그는 대만서 다양한 미사일 생산 프로젝트를 감독해왔으며 전날 헝춘에 있는 군 기지 시찰을 위해 걸음했습니다. 중국군이 4일부터 대만을 에워싸고 실탄 사격 등의 고강도 군사 훈련을 시작한 가운데 현장을 둘러본 그

는 전날 오후 6시쯤 호텔에 홀로 투숙했습니다.

이후 오전 일정 수행을 위해 호텔을 찾은 동료들이 그를 깨웠으나 응답이 없자 방문을 열고 들어가 의식 없이 누워있는 그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동료들은 곧바로 구급차를 불렀으나 구급대는 도착한 직후 사망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고기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ogijeong@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장마전선 14일 우리나라로…"8일 같은 폭우 재현 가능성"
  • '원숭이두창 예방' 진네오스 백신 5000명분 도입…고위험군 접종
  • 15분 만에 1m 차오른 '군산'…집 천장 무너지고 상가 침수
  • 대형마트는 '무관세' 소고기 할인 행사…뿔난 축산업계는 '총궐기'
  • 금태섭, 국힘 김성원 망언에 '분노'…"탄핵 겪고도 우리나라 보수 안 변해"
  • 한강 투신하려던 청년, 버스 기사가 구해냈다…"할 일 한 것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