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크림반도 공군 비행장서 탄약고 폭발로 1명 사망·다수 부상

기사입력 2022-08-10 0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크림반도 사키 공군 비행장에서 발생한 폭발 / 사진=연합뉴스
↑ 크림반도 사키 공군 비행장에서 발생한 폭발 / 사진=연합뉴스

러시아가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크림반도의 공군 비행장에서 폭발로 1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고 로이터, 타스 통신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크림 지역 행정부는 이날 오후 크림반도 사키 공군 비행장의 탄약고에서 여러 차례 폭발이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 초기 사망자가 없다고 발표했으나 이후 1명이 숨진 것으로 정정했습니다.

부상자 역시 최초 어린이 1명을 포함해 5명이라고 했으나, 이후 숫자가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에는 연이은 폭발음과 함께 검은 연기가 치솟고 기지 근처 해변에 있던 관광객들이 달아나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목격자들은 폭발이 1~2분간 최소 10차례 이상 이어졌으며, 주변 지역 건물의 창문이 깨졌다고 전했습니다.

크림 행정부 수반인 세르게이 악쇼노프는 사고 후 반경 5㎞ 지역을 차단하고 군부대 주변 주민들을 대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대피한 주민 30명에게 수용시설과 음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는 일부에서 언급한 전면 대피령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탄약 외에 파괴된 전투기나 군 장비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조사 결과로는 외부 공격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우크라이나 영토와 이 지역까지 거리는 200㎞가 넘는데, 우크라이나는 그 정도 사거리의 무기를 보유하지 않고 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항공용 탄약이 기폭되면서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일각에서는 크림반도 내의 친우크라

이나 세력에 의한 파괴 행위일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크림반도는 2014년 러시아가 점령한 뒤 주민투표를 통해 자국령으로 병합했으나, 우크라이나는 크림반도에 대한 주권을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지난달 31일에는 러시아의 해군의 날 기념행사를 앞두고 크림반도 내 러시아 흑해함대 본부가 위치한 세바스토폴에 드론 공격이 가해져 6명이 다치기도 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7명 숨진 현대아울렛 합동감식…담배꽁초 없고 전기차 폭발도 아니다?
  • "대통령 사과하라" vs "발언 실체 불명확"…상임위도 청문회도 시끌시끌
  • '검수완박' 헌재 공개변론 한동훈 직접 출석…"다수당 만능 치트키될 것"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제2의 대전 현대아울렛 위험 산재…지하주차장 가연성 적재물 산더미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