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시진핑, 바이든에 "전쟁할 의사 없다"…사우디 방문으로 외교전

윤석정 기자l기사입력 2022-08-12 19:02 l 최종수정 2022-08-12 1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전쟁할 의사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촉발된 두 나라의 긴장 국면이 끝나자마자 시 주석이 미국의 맹방이었던 사우디를 방문한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습니다.
베이징 윤석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기자 】
시진핑 주석은 지난달 말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에서 "중국은 전쟁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하면 불확실한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정면충돌은 자제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겁니다.

본인의 3연임이 달린 가을 당 대회를 앞두고 대외적으로 강경 기조를 내세우지만, 무력 분쟁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직후 중국과 미국은 대만 주변에 항공모함을 배치하며 맞섰지만, 직접적인 충돌은 피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시 주석은 코로나19 이후 2년 7개월 만의 첫 해외 순방지로 미국의 맹방인 사우디아라비아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무력 충돌을 피한 중국이 미국과 외교적 전면전을 선언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순방이 있은지 한 달도 안 돼 시진핑 주석이 사우디를 방문하는 것 자체가 미국으로선 기분 좋을 리 없습니다.

특히 사우디는 시 주석이 온다면 대대적인 환영식을 열 수도 있다고 외신들은 보도하고 있습니다.

▶ 스탠딩 : 윤석정 / 특파원 (베이징)
- "미국이 중동에서 발을 빼는 사이 중국이 그 틈을 노리고 외교적 영역 확장에 적극 나서면서 미국을 견제하는 모양새입니다. 베이징에서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윤석정 기자

기획실 정책기획부이메일 보내기
  • MBN 기자
  • 2005년 입사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추석에 시어머니가 꿈에 나와"…5억 복권 당첨자가 꾼 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