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시진핑, 바이든에 "전쟁할 의사 없다"…사우디 방문으로 외교전

윤석정 기자l기사입력 2022-08-12 19:02 l 최종수정 2022-08-12 1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전쟁할 의사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촉발된 두 나라의 긴장 국면이 끝나자마자 시 주석이 미국의 맹방이었던 사우디를 방문한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습니다.
베이징 윤석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 기자 】
시진핑 주석은 지난달 말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에서 "중국은 전쟁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하면 불확실한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도 정면충돌은 자제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겁니다.

본인의 3연임이 달린 가을 당 대회를 앞두고 대외적으로 강경 기조를 내세우지만, 무력 분쟁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실제로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직후 중국과 미국은 대만 주변에 항공모함을 배치하며 맞섰지만, 직접적인 충돌은 피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시 주석은 코로나19 이후 2년 7개월 만의 첫 해외 순방지로 미국의 맹방인 사우디아라비아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무력 충돌을 피한 중국이 미국과 외교적 전면전을 선언한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중동 순방이 있은지 한 달도 안 돼 시진핑 주석이 사우디를 방문하는 것 자체가 미국으로선 기분 좋을 리 없습니다.

특히 사우디는 시 주석이 온다면 대대적인 환영식을 열 수도 있다고 외신들은 보도하고 있습니다.

▶ 스탠딩 : 윤석정 / 특파원 (베이징)
- "미국이 중동에서 발을 빼는 사이 중국이 그 틈을 노리고 외교적 영역 확장에 적극 나서면서 미국을 견제하는 모양새입니다. 베이징에서 MBN뉴스 윤석정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윤석정 기자

기획실 정책기획부이메일 보내기
  • MBN 기자
  • 2005년 입사
화제 뉴스
  • 황희찬 역전 결승골…태극전사 12년 만의 원정 월드컵 16강
  • 남욱 "대장동 최종결정권자는 이재명"…김만배 측 "진술에 과장 있다"
  • '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조국에 '징역 5년' 구형
  • 트럭에 쇠구슬 쏜 노조원 3명 체포…공정위도 화물연대 압박
  • 문 전 대통령 반환 풍산개 2마리, 입원비만 1000만원…거처 마련은 언제?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