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친구들과 '광란의 파티' 즐긴 핀란드 최연소 총리 '마약 복용 의혹'

기사입력 2022-08-19 07:54 l 최종수정 2022-08-19 0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린 총리 "술을 마셨을 뿐 마약 복용은 아냐"
"친구들과 여가 시간을 즐긴 것…총리라고 해서 다른 사람이 되지 않으려 한다"

사진=SNS 캡처
↑ 사진=SNS 캡처

2019년 34세의 나이로 사회민주당 당 대표로 선출되며 세계 최연소 현역 총리가 됐던 핀란드의 산나 마린 총리가 광란의 파티 영상에 참가한 후 SNS상에 관련 영상이 퍼지면서 마약 복용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현지 시각 18일 핀란드 방송 YLE는 마린 총리가 마약 복용 의혹은 부인했으며 필요하다면 검사를 받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상에서 마린 총리는 핀란드의 가수, 방송인, 여당 의원 등으로 이루어진 지인 약 20명과 함께 한 가정집에서 파티를 즐기며 춤을 추는 모습입니다. 아무리 사적인 모임이어도 한 나라의 정상이라기엔 조금 당혹스러운 모습입니다.

게다가 이 영상이 SNS에 퍼진 후 여야 모두에서 마약 검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고, 영상에서 핀란드말로 코카인을 뜻하는 말이 들렸다는 보도도 나오면서 논란은 더 커졌습니다.

사진=SNS 캡처
↑ 사진=SNS 캡처


마린 총리는 "몇 주 전 파티를 했는데 술을 마셨을 뿐 마약 복용을 하지 않았고 관련해서 본 것도 없다"며 "떠들썩하게 춤을 추고 노래하며 즐겼는데 이는 완벽히 합법적인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또래들이 그러듯이 친구들과 여가 시간을 즐긴 것뿐"이라며 "총리라고 해서 다른 사람이 되지 않으려고 하며, 이것이 받아들여지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작년 12월 마린 총리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외무부 장관과 밀접 접촉을 하고 업무용 전화를 집에 둔 뒤 새벽 4시까지 나이트클럽에서 친구들과 놀았던 일이 포착되면서 사과를 한 바 있습니다. 당시 그는 "남편과 외식을 하고 쇼핑

을 한 뒤에 친구들을 만났다”며 “(방역) 지침을 확인했어야 했다.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핀란드는 백신 2차 접종자는 확진자와 밀접 접촉을 하더라도 별도로 격리 조치는 하지 않았지만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에는 자발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도록 권장하도록 하고 있었습니다.

[정희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mango199806@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