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39명 여성 돈 뜯어낸 '꽃미남 한국인'...알고 보니 中 유부남

기사입력 2022-09-27 16:27 l 최종수정 2022-09-27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문직 종사 미남'으로 여성에 접근해 호감 쌓은 뒤 점차 돈 요구

중국의 한 거리 / 사진=연합뉴스
↑ 중국의 한 거리 / 사진=연합뉴스

한국 미남 사진 등을 이용해 여성 39명으로부터 56만위안(약 1억1천200만원)을 뜯어낸 중국 유부남에게 징역 11년6개월형이 선고됐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7일(현지시간) 이달 초 중국 법원 판결 데이터베이스 중국재판문서망은 후베이성 법원이 한 로맨스 스캠에 대해 내린 판결문을 공개했습니다.

로맨스 스캠은 연애를 뜻하는 ‘로맨스’와 신용 사기를 의미하는 ‘스캠’의 합성어로 SNS 등에서 연인을 찾는 것처럼 접근한 뒤 돈을 뜯어내는 사기 수법을 말합니다.

판결문에 따르면 허간성(38) 씨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변호사와 의사 등 전문직을 가진 것처럼 속여 20대 여성 39명을 상대로 로맨스 스캠을 벌였습니다.

허씨는 우선 호감형 외모의 한국인 남성 사진을 이용해 자신을 '변호사', '의사' 등이라고 소개하며 젊은 여성들에게 접근해 호감을 쌓아갔습니다.

이후 그는 '대출 상환에 돈이 조금 모자라다'고 하는 등 점차 여성들에게 금전적인 도움을 요청하기 시작했습니다. 훈훈한 외모에 직업까지 마음에 들었던 여성은 호감이 있던 허씨를 믿고 순순히 돈을 건네줬습니다.

이러한 사기 행각은 마지막 피해자인 22세 여성이 예금 전액을 날린 후 2020년 5월 경찰에 신고하면서 드러났습니

다.

경찰 조사 결과 허씨는 평범한 외모에 자녀가 셋인 유부남이었습니다. 피해 여성들은 그를 직접 만난 적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국에서는 최근 이같은 로맨스 스캠 범죄가 느는 추세입니다. 지난달에는 29세 유부녀 모델이 남성 18명으로부터 30만 달러(약 4억3000만원) 이상을 뜯어낸 혐의로 상하이 경찰에 체포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해 피격' 서훈 영장실질심사 시작…취재진에 묵묵부답
  • [단독] 성착취 육군 장교, 'n번방' 영상 갖고 있었다…"멤버 추정"
  • 조국, 총선 나오나?…우상호 "4년전엔 권했는데 지금은 불가능"
  • 인도에서 생방송 중이던 한국 女스트리머, '성추행 당하고 납치 당할 뻔'
  • 전장연, 오늘 '기습시위' 돌입…4호선은 아수라장
  • "김장 쓰레기 싱크대에 버려 저층세대로 역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