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22년 베테랑' 애플 부사장, 틱톡커와 한 성적인 농담 문제돼 해고

기사입력 2022-09-30 09:52 l 최종수정 2022-09-30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달 한 행사서 틱톡커 영상에 출연했다 성적인 농담한 것 문제돼
애플, 해당 내용 보고되자 조사 거쳐 해고 통보…"회사 이미지에 손상"

틱톡커의 질문에 성적인 농담을 했다가 해고된 토니 블레빈스 애플 부사장 / 사진=대니엘 맥 틱톡 캡처
↑ 틱톡커의 질문에 성적인 농담을 했다가 해고된 토니 블레빈스 애플 부사장 / 사진=대니엘 맥 틱톡 캡처

22년간 애플에서 생산 비용 절감 전문가로 근무해온 토니 블레빈스 부사장이 한 행사에서 출연한 틱톡영상에서의 성적인 농담이 문제가 돼 해고됐습니다.

29일(현지시각) 블룸버그는 애플의 부품 조달 담당 부사장인 토니 블레빈스가 최근 해고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블레빈스는 지난 5일 게시된 틱톡커 대니얼 맥의 영상에 우연히 출연했습니다. 132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맥은 비싼 차를 모는 사람들에게 "직업이 뭐냐(What do you do for a living?"고 묻는 콘텐츠를 찍어올리는 것으로 유명한데, 블레빈스 역시 그 질문의 대상이 된 겁니다.

블레빈스와 맥은 각각 지난 8월 18일 미 캘리포니아 페블비치에서 열린 클래식카 모터쇼에 참석했고, 맥은 당시 행사에 50만달러(7억원) 가량의 은색 메르세데스-벤츠 SLR 맥라렌을 타고 있던 블레빈스에게 직업이 무엇인지 물었습니다.

질문을 받은 블레빈스는 회사 이름과 직무는 명확히 밝히지 않은 채, 대신 "나는 비싼 차를 갖고 있고, 골프를 치고, 가슴이 큰 여성을 애무한다. 주말과 공휴일은 쉰다"고 답했고 당시 블레빈스 옆에 타고 있던 여성은 그의 대답에 웃었습니다.

블레빈스가 출연한 맥의 영상은 틱톡에서만 총 130만명이 시청하고 인스타그램에서는 4만개의 좋아요를 받는 등 순식간에 급물살을 탔습니다. 그런데 맥의 영상이 온라인에서 인기를 얻자 블레빈스의 성적인 농담이 도를 지나쳤다며 애플 내부에서 블레빈스에 대한 문제 제기가 시작됐습니다.

일부 직원들이 해당 내용을 보고하자 애플은 내부 조사를 거쳐 블레빈스의 해고를 결정했습니다. 현재 애플은 직원들이 업무 관련 내용을 SNS와 미디어에 노출하거나 회사에 피해를 주는 행위를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는데, 블레빈스의 발언이 애플 이미지에 손상을

줬다고 판단한 겁니다.

한편, 블레빈스는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와 제프 윌리엄스 COO(최고운영책임자)에게 직접 보고하는 30명의 임원 중 한 명으로, 애플에 부품을 공급하는 협력업체와 협상하며 납품 단가를 낮추는 일을 담당해온, 애플의 '생산비용 절감 전문가' 였습니다.

[권지율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wldbf9927@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서해 피격' 유족 측, "대통령 기록물 봉인해제해라" 반격
  • 조수진 "이재명, 대선 물 건너갔다는 평…차기 주자는 조국"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김주애 패션' 북한서 유행조짐…"형형색색 패딩 차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