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붉은 페인트 공격 받은 뉴욕 러시아 영사관…범인 안 잡혀

기사입력 2022-10-01 16:13 l 최종수정 2022-10-01 16: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항의로 해석하는 분위기

뉴욕의 러시아 영사관이 오늘(현지 시각) 새벽 영사관 건물 벽면과 계단, 창문 등에 붉은색 페인트 공격을 받았다. / 사진=연합뉴스
↑ 뉴욕의 러시아 영사관이 오늘(현지 시각) 새벽 영사관 건물 벽면과 계단, 창문 등에 붉은색 페인트 공격을 받았다. / 사진=연합뉴스

미국 뉴욕에 자리한 러시아 영사관이 붉은색 페인트로 범벅이 되는 공격을 받았습니다.

어제(현지 시각) 뉴욕 경찰(NYPD)이 새벽 러시아 영사관으로부터 건물 훼손 피해를 봤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범인은 아직 잡히지 않았고, 현장에서는 페인트 공격의 목적이나 이유에 대한 단서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뉴욕 시민들은 러시아 영사관에 대한 붉은색 페인트 공격을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항의로 해석하는 분위기라고 전해졌습니다.

뉴욕 시민이 붉은색 페인트 공격을 받은 러시아 영사관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 뉴욕 시민이 붉은색 페인트 공격을 받은 러시아 영사관 앞에서 항의 시위를 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실제로 일부 뉴욕 시민들은 우크라이나 침공에 반대하는 팻말을 들고 현장에 방문해 사진을 찍기도 했습니다.

또 이 페인트는 푸틴 대통령이 우크

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 루한스크공화국(LPR), 도네츠크공화국(DPR), 남부 자포리자주와 헤르손주 등 4개 지역 합병을 선언하기 몇 시간 전에 칠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의 러시아 영사관은 맨해튼의 부촌으로 꼽히는 이스트 91번가의 석조건물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연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ldustn2001@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4만8500년 만에 깨어난 '좀비 바이러스'…"야생 동물 감염시킬 수도"
  • [데이터로 본 대한민국] 봄꽃에 모기까지...올해 11월은 역대 가장 더웠을까?
  • 시드니대 수의학과 학생들 단체 누드 사진, 왜?
  • [카타르] '백혈병 소녀' 소원 "손흥민 선수 골넣고 '럭키칠곡 포즈' 해주세요"
  • [카타르] '16강 상대' 브라질 네이마르, 휴대폰 배경 화면은?
  • 스페인 공주가 푹 빠진 '훈남' 축구 선수는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