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번호가 미리 샜나?"…필리핀 로또 1등 400명 넘게 나오자 조작설 '모락모락'

기사입력 2022-10-04 21:02 l 최종수정 2022-10-05 2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부터 55까지의 숫자 가운데 6개를 맞춰야 하는 필리핀 로또복권의 1등 당첨자가 433명이나 쏟아졌다고 BBC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필리핀 로또 1등 당첨자수는 역대 최대다. 이들 1등 당첨자들은 총 2억3600만페소(한화 약 57억원)를 나눠 갖게 됐다.
1등 당첨자가 너무 많이 나온 탓에 조작설도 제기되고 있다. 필리핀의 한 소수정당 대표인 코코 피멘텔은 "로또는 정부의 승인하에 벌어지는 사업으로, 무결성을 유지하고 보호해야 한다"며 이번 로또 복권 추첨의 의심스러운 결과에 대해 조사를 요구했다.
BBC는 한 전문가의 말을 빌려 로또 참가자가 1000만명이라고 가정할 때 이처럼 많은 당첨자가 나올 확률은 '0.1'의 1224제곱이라고 추정했다.
필리핀 로또복권의 방식도 국내와 유사하다. 국내 로또는 45개의 숫자 중 6개를 맞춰야 하지만 필리핀 로또는 1부터 55까지 55개 숫자 중 6개가 주최측이 추첨한 번호와 동일해야 하기 때문에 난이도는 더 높다고 할 수 있다.
필리핀에서 이처럼 많은 1등 당첨자가 나온 것은 이번에 추첨된 번호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이번 로또 1등 당첨번호는 '9, 18, 27, 36, 45, 54'였다. 모두 9의 배수다.
필리핀에서 로또 사업을 펼치는 PCSO의 멜키아데스 로블레스 총책임자는 "부정행위는 없다"면서 "필리핀 사람들은 숫자 배열에 돈을 거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고득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여당 지도부와 200분 만찬…주호영에 "수고했다" 포옹
  • 대만 지방선거, 집권 민진당 참패·국민당 승리
  • 남욱-유동규 법정서 진실게임 설전…누가 거짓말하고 있나
  • 총파업 사흘째 물류 '뚝'…화물연대-국토부 28일 첫 교섭
  • 가나전 하루 남았는데…'종아리 통증' 김민재, 팀훈련 불참
  • '수능 전국 2등' 아들 사망 군 부실 수사 의혹...재정 신청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