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유튜브, 북한 계정 또 삭제…"미국 제재법 준수할 것"

기사입력 2022-10-07 10:30 l 최종수정 2022-10-07 11: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2007년 개설 후 15년간 운영돼 온 '북한 평양방송 서비스' 폐쇄
"명의 도용 정책 위반해…미국 제재법 준수해 해당 채널 종료한 것"

북한 당국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유튜브 채널 / 사진=유튜브 사이트 갈무리
↑ 북한 당국에서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유튜브 채널 / 사진=유튜브 사이트 갈무리

미국의 인터넷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가 다시 한 번 북한 당국이 운영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유튜브 계정을 폐쇄하며 "(유튜브는) 미국 제재법을 준수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5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북한 선전매체 '북한 평양방송 서비스'의 유튜브 계정이 해지된 것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 평양방송 서비스'는 평양모란편집사에서 운영하는 대외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 방송 영상 등을 공유하는 계정으로, 구독자는 6만 5000여 명입니다.

2007년 9월26일 유튜브에 등록된 이 계정의 첫 화면 상단 사진에는 인공기와 '조선의 오늘', '평양 편집국'이라는 소개와 함께 김일성, 김정일, 김정숙의 초상화가 담겨 있었습니다.

또 계정 설명란에는 '조선민주주의공화국 조선콤퓨터쎈터'라는 이름과 함께 북한 전화번호와 팩스 번호, 이메일 주소, '조선의 오늘' 홈페이지 링크가 적혀 있어 북한 당국에서 운영 중인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해당 계정은 바로 전날인 4일까지 이용이 가능했으나, 현재는 공유된 영상 650여개가 모두 삭제됐으며 계정 자체가 사라진 상태입니다.

이에 관해 유튜브는 "이 채널이 개인이나 채널을 사칭하려는 콘텐츠를 금지하는 명의 도용 정책을 위반해 삭제했다"고 계정 폐쇄 조치의 이유를 밝히면서도, 누가 누구의 명의를 어떻게 도용한 것인지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면서 "(유튜브는) 관련 미국 제재법을 준수하고 서비스 약관에 따라 관련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이러한 정책에 따라 해당 채널을 종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이 같은 유튜브 측의 북한 채널 폐쇄는 비단 이번 뿐만이 아니라 최근 수년 간 지속돼 왔습니다.

북한 대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계정도 삭제와 재개설을 반복하고 있으며 북한의 국영 언론매체인 '조선중앙TV' 방송 영상과 북한 드라마, 영화 등을 전하는 '붉은별TV' 계정도 몇 차례 폐쇄와 재개설을 반복하다 현재는

운영되지 않고 있습니다.

반면, 주로 북한에서의 일상을 전하는 계정 '뉴 DPRK(NEW DPRK)'는 2019년 10월 개설된 이래 구독자 2만3000여 명을 얻으며 차단 없이 운영되고 있는데,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북한의 체제 선전 목적이 강하게 드러나지 않아 그런 것 같다'고 분석했습니다.

[권지율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wldbf9927@gmail.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리설주 붕어빵 딸 또 등장…'4대 세습' 사전작업?
  • 미, 핵 탑재 가능 B-2 스텔스 폭격기 최대무장 훈련 공개…"북한에 보내는 강력한 경고"
  • 강원 헬기 추락…50대 여성 동승자 탑승 이유 파악 중
  • 또 '빙상 성폭력'…쇼트트랙 코치 10대 제자에게 성범죄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