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피라미드' 올라가 춤춘 20대 여성, 관광객들 물 뿌리며 '야유'

기사입력 2022-11-24 18:34 l 최종수정 2022-11-24 18: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에 체포…벌금 내고 석방

영상=트위터 'ferchavagil' 갈무리
↑ 영상=트위터 'ferchavagil' 갈무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멕시코 치첸이트사의 고대 마야 피라미드를 밟고 올라가 춤을 춘 관광객이 경찰에 체포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2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포스트, 폭스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현지 경찰은 치첸이트사 엘 카스티요 피라미드 위에 올라선 여성 관광객을 체포했습니다.

체포된 여성은 벌금을 내고 석방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여성은 피라미드 꼭대기에 올라서서 춤을 춘 후 계단을 밝고 내려왔으며 당시 주위 사람들은 이에 야유를 퍼부었습니다.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와 빠른 시간 내에 퍼졌으며 영상 속 여성이 내려온 후에도 관중들이 그를 둘러싸고 비난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여성을 향해 물을 뿌리거나 침을 뱉는 이들도 있었습니다.

여성의 신원은 아비게일 비얄로보스(29), 멕시코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멕시코 국립인류학역사연구소는 피라미드가 피해를 입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치첸이트사의 마야 유적지 내 위치한 엘 카스티요는 8세기에서 12세기 사이 날개 달린 뱀의 신 ‘쿠쿨칸’의 신전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어졌습니다. 1988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고, 지난 2007년 뉴세븐원더스(New7Wonders)가 선정한 7대 불가사의에 포함되기도 했습니다.

과거에는 피라미드를 올라갈 수 있었지만 독일 여자 관광객이 계단에서 떨어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현재는 출입이 금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연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ldustn2001@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강원양양 야산서 산불 계도 헬기 추락...시신 5구 수습
  • "군인들 야영하라" 철도노조 경고문 논란…원희룡 "무관용 처벌"
  • "묫자리 때문에 되는 일 없어"...조카 묘 몰래 옮긴 60대 집행유예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손흥민 퇴장 시킨 테일러 심판, 가나전 주심 맡는다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