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브라질 학교 2곳서 연쇄 총격...용의자는 16살 현직 경찰 아들

기사입력 2022-11-27 10:01 l 최종수정 2022-11-27 10:16
3명 사망·13명 부상...부상자 9명은 교사
"범행 당시 나치 상징 갈고리십자가 문양의 옷 입고 있어"

총격 사건이 발생한 브라질 학교. / 사진=AFP 연합뉴스
↑ 총격 사건이 발생한 브라질 학교. / 사진=AFP 연합뉴스

브라질의 학교 두 곳에서 연쇄 총격 사건이 발생하면서 교사 3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용의자는 한 현직 경찰의 16살 아들로 밝혀졌습니다.

브라질 당국에 따르면, 25일(현지시각) 오전 브라질 이스피리투 산투주 아라크루즈시에 있는 프리무 비티 주립학교에서 용의자는 여러 발의 총을 쐈고, 4명이 총격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후 교무실로 이동한 용의자는 9발의 총격을 가해 교사 2명을 숨지게 했습니다.

용의자는 총격을 가한 뒤 곧바로 차를 타고 프라이아 지 코케이라우 사립학교로 이동해 또다시 총격을 시작해 학생 1명을 숨지게 했습니다.

경찰은 "부상자는 13명으로 집계됐지만,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부상자 중 9명은 교사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범행 후 차를 타고 도주한 용의자는 4시간 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사건 현장의 보안 카메라 영상을 보면 용의자는 방탄조끼를 착용하고 반자동 권총을 사용해 범행을 저질렀습니다.

AP 통신 등 외신은 "용의자는 16세 소년으로 현직 경찰관의 아들인 것으로 파악됐다"며 "범행 당시 나치를 상징하는 갈고리십자가

문양의 옷을 입고 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헤나투 카사그란데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용의자가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었다는 정보를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용의자가 최소 2년 전부터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있을 것으로 보고 극단주의 단체와의 연관성 등을 조사 중입니다.

[오서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yyoo98@yonsei.ac.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