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실종설' 마윈, 6개월째 도쿄 체류 중…"눈에 띄는 활동 자제"

기사입력 2022-11-30 11:42 l 최종수정 2022-11-30 13:20
"가족과 온천, 스키장 즐겨"

마윈 / 사진 = 연합뉴스
↑ 마윈 / 사진 = 연합뉴스

중국 거대 기술기업 알리바바의 창업자 마윈이 6개월 전부터 일본 도쿄에 머물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30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마윈은 도쿄 중심부에 머물고 있으며 도쿄 외곽의 온천, 스키장 등에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교도통신과 니혼게이자이신문도 FT를 인용해 마윈의 도쿄 체류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마윈은 개인 요리사와 경호원과 함께 다니며 눈에 띄는 활동은 자제하고 있습니다.

긴자와 마루노우치의 회원제 클럽에서 사교 활동을 하고 있는데, 해당 클럽은 일본에 정착했거나 정기적으로 드나드는 부유한 중국인들이 모인 클럽입니다.

또 마윈은 정기적으로 미국과 이스라엘로 여행을 다니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수채화 등에 관심을 보이며 열성적인 미술품 컬렉터가 됐다는 발언도 나왔습니다.

앞서 마윈은 지난 2020년 10월 공개 석상에서 "중국 금융이 '전당포 영업'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며 중국 정부의 IT 기업 규제를 강하게 비판한 뒤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실종설', '체포설' 등 각종 소문이 무성했습니다.

약 1년 7개월이 지난 시점인 지난 5월이 되어서야 중국 항저우에 있는 알리바바 본사를

방문한 모습을 보였고, 7월에는 네덜란드 바헤닝언대학을 찾아 자신의 삶을 농업과 식량 문제에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마윈의 중국 당국 비판 발언 이후 알리바바 그룹 산하 앤트그룹은 상장이 전면 중단됐으며 알리바바는 지난해 반독점 등의 사유로 28억 달러의 벌금을 부과 받기도 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