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란 정부에 반발 의미로 '16강 탈락' 환호한 20대 男, 군경 총에 사망

기사입력 2022-12-01 10:50 l 최종수정 2022-12-01 11:34
이란 16강 진출 좌절되자 경적 울리며 환호
군경이 머리 조준 사격해 사망
공교롭게 이란 미드필더 에자톨리히 친구

경기 전, 이란 국가가 나오자 눈물 흘리는 관중/사진=MBC 뉴스 캡처
↑ 경기 전, 이란 국가가 나오자 눈물 흘리는 관중/사진=MBC 뉴스 캡처

29일(현지시각) 자국 대표팀이 '앙숙'인 미국 상대로 패해 16강 진출이 좌절되자 환호하던 이란 남성이 이란 보안군(군경) 총에 맞아 사망했습니다.

BBC, 가디언 등 영국 매체는 27세 남성 메흐란 사막이 경기 직후 카스피해에 접한 이란 북부 도시 반다르 안잘리에서 자동차 경적을 울리며 이란 대표팀 패전을 축하하다 총에 맞았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29일 미국이 골을 넣자 이란 사난다지에서 축포가 터진 모습/사진=카베 고라이시 트위터 캡처
↑ 지난 29일 미국이 골을 넣자 이란 사난다지에서 축포가 터진 모습/사진=카베 고라이시 트위터 캡처

노르웨이에 본부를 둔 인권단체 이란휴먼라이츠(IHR)는 가디언에 "보안군이 그(사막)를 직접 겨냥해 머리를 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이란은 지난 9월 22세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 사이로 머리카락이 보이는 등 복장 규정을 어겼다는 이유로 경찰에 끌려갔다 의문사한 것을 계기로 대규모 반정부시위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IHR은 현재까지 군경에 의해 목숨을 잃은 사람이 어린이 60명, 여성 29명을 포함해 448명에 달한다고 추산했습니다.

IHR뿐 아니라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인권단체 이란인권센터(CHRI)도 이란의 패배를 축하하던 사막이 보안군에 의해 목숨을 잃은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CHRI은 30일 테헤란에서 열린 사막의 장례식장에서 추모객들이 '독재자에게 죽음을'이라고 외치는 영상도 공개했습니다.

이란 미드필더 사이드 에자톨리히의 인스타그램/사진=에자톨리히 인스타그램
↑ 이란 미드필더 사이드 에자톨리히의 인스타그램/사진=에자톨리히 인스타그램

공교롭게도 사망한 사막은, 이날 미국전에서 뛴 이란 미드 필더 사이드 에자톨리히의 지인입니다. 에자톨리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막과 어린 시절 유소년 축구팀에서 함께 뛰었다고 말하며 비통함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꼬마 선수 시절, 사막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너를 잃었다는 지난 밤의 비통한 소식에 가슴이 찢어

진다"는 심경을 밝혔습니다.

또 "언젠가는 가면이 벗겨지고 진실이 드러날 것이다. 우리 젊은이들, 우리 조국이 이런 일을 당할 이유가 없다"고 분개했습니다.

한편 상당수 이란인은 이란 대표팀이 정권을 대변한다고 보고, 이번 월드컵에서 이란 대표팀에 대한 응원을 거부했습니다.

[임다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jfkdnjs@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