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최고령 육지 동물 거북이 조너선, 190살 생일파티 열린다

기사입력 2022-12-03 16:40 l 최종수정 2022-12-03 16:43
가장 오래 산 거북류 동물로 기네스북 등재

거북이 조너선 / 사진=영국령 세인트헬레나 섬 누리집, 연합뉴스
↑ 거북이 조너선 / 사진=영국령 세인트헬레나 섬 누리집, 연합뉴스

현존 최고령 육지 동물로 알려진 '거북이 조너선'의 190살 축하 행사가 남대서양의 영국령 세인트헬레나섬에서 2일부터 사흘에 걸쳐 펼쳐진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어제(현지 시각) 보도했습니다.

멸종위기종인 세이셸 자이언트 거북이인 조너선은 껍질 측정 기록 등으로 보아 1832년쯤 부화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생년월일은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조너선은 지금까지 기록된 가장 오래 산 거북류 동물로 기네스북에 올라 있습니다.

영국 군주를 대리해 세인트헬레나섬을 통치하는 나이젤 필립스 지사는 지난달 '1834년 12월 4일'을 조너선의 '공식 생일'로 부여했습니다. 필립스 지사는 부인 에마와 함께 조너선의 생일 파티를 주재할 예정입니다.

섬 주민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지사 관저 등에서 열리는 190살 축하연에서는 생일 케이크가 전시되고 조너선의 생애를 그린 애니메이션 비디오가 상영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너선은 원산지인 셰이셸섬에 살다가 약 50세이던 1882년 남대서양의 영국령

세인트헬레나섬에 다른 거북이 3마리와 함께 이주했으며, 이후 계속 세인트헬레나 섬 지사의 관저인 '플랜테이션 하우스'에 살고 있습니다.

세인트헬레나섬 누리집에 따르면 암컷 에밀리(54세 추정), 수컷 데이비드(54세 추정), 프레데릭(31세) 등도 조너선과 함께 있습니다. 이 섬에 총 4마리의 세이셸 자이언트 거북이가 사는 겁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