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핵무기' 탑재 가능한 차세대 폭격기 'B-21' 공개

기사입력 2022-12-03 16:46 l 최종수정 2022-12-03 17:01
'중국 핵전력 대응' 위한 개편 작업 첫선
오스틴 장관 "전력 우위의 증거"

미국 공군이 2일(현지시각)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을 공개했다. / 사진=연합뉴스
↑ 미국 공군이 2일(현지시각)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을 공개했다. /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차세대 스텔스 전략폭격기 'B-21 레이더'(이하 B-21)의 실물을 2일(현지시각) 공개했습니다.

B-21은 미국이 30여 년 만에 선보이는 최신 공군 전투기로 지난 수년간 비밀리에 개발을 진행해 왔습니다. 이는 중국 핵전력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이 진행 중인 1조 달러(약 1천300조 원) 규모의 핵 억제력 개편 작업에서 첫선을 보인 무기이기도 합니다.

2일(현지시각) 미 공군은 캘리포니아 팜데일 소재 공군 시설에서 전문가가 그린 전투기 조감도 형식으로 B-21을 공개했습니다.

그러나 미 공군은 B-21을 공개하면서도 적국의 감시 위성을 의식한 듯 기체의 일부만 노출했고, 추진 시스템과 센서가 장착된 나머지 부분은 격납고 아래로 숨겼습니다.

B-21 공개행사에서 로이드 오스틴 국방부 장관은 B-21의 성능을 강조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B-21은 전략 폭격기의 독창성과 혁신 면에서 지속적인 (미국의 전력) 우위를 보여주는 증거"라며 "다른 어떤 폭격기도 B-21에 필적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B-21 탐지를 어렵게 하는 코팅 작업에 새로운 첨단 재료가 사용되는 등 지난 50년간의 기술 발전이 B-21에 반영됐다"며 "가장 정교한 방공 시스템조차도 하늘에서 B-21을 탐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군은 B-21을 100대 제작해 운용할 계획입니다.

오스틴 장관은 "전략적 환경에 적합한 숫자로 B-21 폭격기

부대를 구성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대북 억제 전략자산으로 활약하던 B-1B, B-52H 등의 역할도 B-21이 점차 대체할 것으로 보입니다.

노스롭그루먼은 "(B-21이) 동맹 및 파트너국들을 안심시킬 것"이라며 미국의 확장억제 수단으로 활용될 B-21의 모습을 시사했습니다.

[오서연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yyoo98@yonsei.ac.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