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4살 아들 위급한데…가족 "백신 안 맞은 피로 수혈해 달라"

기사입력 2022-12-06 16:00 l 최종수정 2022-12-06 16:20
변호인 측 "가족들, 백신으로 혈액 오염될 수 있다고 생각해"
보건당국, 아이와 가족 일시 격리 조치해 수술 진행키로

백신 접종(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사진=연합뉴스
↑ 백신 접종(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 사진=연합뉴스

뉴질랜드에서 한 여성이 심장 질환으로 수술을 앞두고 있는 아들에 대해 의료진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지 않은 '안전한 피'를 수혈해 달라"고 요구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이 여성은 4살 아들의 폐동맥판협착증(PVS) 수술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지 않은 사람들의 피를 사용해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아이 아버지 또한 "우리는 코로나 예방 접종으로 더럽혀진 피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뉴질랜드 당국은 백신 접종 여부가 수혈 안전성과 관련이 없다며 이를 거부했음에도 가족 측은 반발했습니다.

이들의 변호인은 "아이의 어머니는 메신저리보핵산(mRNA) 기술이 적용된 백신을 맞으면 스파이크 단백질이 잔류해 혈액이 오염될 위험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mRNA 백신을 맞지 않은 '안전한 피'를 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가족 측 고집으로 수술 일정이 지연되면서 현재 아들은 증상이 악화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뉴질랜드 보건당국은 아이를 가족에게서 일시적으로 격리조치하고 보호권을 부여받아 수술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클랜드 고등법원은 이에 대한 허

용 여부를 오는 6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매체는 전했습니다. 병원의 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부모 동의 없이도 수술할 수 있습니다.

매체는 그러면서 "코로나19 방역의 모범 사례로 꼽혔던 뉴질랜드에서조차 백신에 대한 불신이 깊이 자리하고 있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짚었습니다.

[김윤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kyanna1102@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