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푸틴, 또 '핵무기' 위협…"핵무기는 러시아의 방어 수단"

기사입력 2022-12-08 08:13 l 최종수정 2022-12-08 08:33
"가장 앞선 핵무기 가졌지만 휘두르고 싶지 않아"
푸틴,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가능성 시사

러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서 발언하는 푸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러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서 발언하는 푸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러시아 본토 내 군사시설이 공격당하자 또다시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TV로 방송된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에서 "핵전쟁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며 "러시아는 핵무기를 방어 수단이자 잠재적 반격 수단으로 간주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우리는 가장 앞선 핵무기들을 갖고 있지만, 이들을 휘두르고 싶진 않다"며 "우리는 미국처럼 다른 나라에 전술핵을 배치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서방이 핵 위협을 가하는 것이지, 러시아가 선제공격을 하는 게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 모습 / 사진=연합뉴스
↑ 인권이사회 연례 회의 모습 / 사진=연합뉴스

이날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거론했습니다.

그는 "'특별 군사 작전'의 기간에 대해서 말하자면, 물론 이는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새로운 영토의 등장과 아조우해의 내해로의 전환은 '특별 군사 작전'의 중요한 결과"라며 "이들 결과가 분명해지려면 오랜 시간이 필요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러시아 쿠르스크 공항에서 피어오르는 연기 / 사진=UPI연합뉴스
↑ 러시아 쿠르스크 공항에서 피어오르는 연기 / 사진=UPI연합뉴스

러시아에서는 지난 5일 랴잔주 랴잔시, 사라토프주 엥겔스시의 군사 비행장 2곳에서 폭발이 일어나 3명이 숨지고 비행기 2대가 파손됐습니다.

랴잔과 엥겔스는 우크라이나 동부 국경에서 480~720㎞ 떨어진 지역으로, 러시아 국방부는 해당 사건이 드론을 이용한 우크라이나의 공격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후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역에 70여 발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대규모 공습을 가했습니다. 그러나 같은 날 우크라이나와 접경 지역인 쿠르스크주의 비행장이 또다시 드론 공격을 받았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국가안보위원회를 소집했고, 크렘린궁은 "러시아 영토에 대한 테러 공격에 맞서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선예랑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unyehrang@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