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타임지, 올해의 인물에 ‘젤렌스키와 우크라의 투혼’ 선정

기사입력 2022-12-08 08:56 l 최종수정 2022-12-08 09:14

타임 올해의 인물/사진=연합뉴스
↑ 타임 올해의 인물/사진=연합뉴스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2022년 '올해의 인물'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우크라이나의 투혼(The Spirit of Ukraine)'을 선정했습니다.

타임은 7일(현지시간) 특집기사에서 "용기도 두려움만큼 널리 전파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며 젤렌스키와 우크라이나의 투혼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타임 편집장 에드워드 펠센털은 7일(이하 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전장이 희망으로 가득차거나 공포로 꽉 찬 것이건 간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는 우리가 지난 수십년간 보지 못했던 방식으로 세계에 덧칠을 했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이어 "러시아가 2월 24일 폭격을 시작하고 수주일 뒤 그가 키이우를 탈출하지 않는 대신 그 곳에 남아 지지를 결집하기로 한 젤렌스키의 결정은 전쟁의 운명을 가른 결정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젤렌스키는 지난 수십 년간 전혀 본 적이 없는 방식으로 세계를 움직였다"면서 "2022년 세계는 젤렌스키의 박자에 맞춰 행진했다"고 말하며 “인스타그램 게시물부터 세계은행(WB), 그래미 어워즈 등 화상 연설까지 젤렌스키 대통령은 모든 곳에 있었다”며 “그의 정보 공세는 전 세계를 휩쓴 행동의 물결을 일으켰다”고 덧붙였습니다.

코미디언 출신인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쟁 발발 후 하루도 빠짐없이 공개 연설로 국민들의 사기를 북돋우고 서방의 군사·재정 지원을 끌어낸 것은 물론 최전선을 직접 방문해 전쟁 지도자의 역할을 충실히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과 함께 선정도닌 '우크라이나의 투혼'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안팎에서 수많은 사람이 구현한 정신"이라고 하며 이름 모를 병사들과 종군 기자들, 사람들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선 요리사와 의사들을 사례로 설명했습니다.

펠센털 편집장은 이어 “용기가 두려움만큼이나 쉽게 퍼질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고, 사람들과 국가들이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모이도록 했고, 민주주의의 취약성과 평화를 세계에 상기시켜

줬다”며 “이 때문에 젤렌스키와 우크라이나의 투혼은 2022년 올해의 인물이다”라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1927년부터 시작된 타임 '올해의 인물'에 지난해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2020년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각각 선정된 바 있습니다.

[양서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1023ashley@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