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조수석에서 총에 맞아 숨진 美 남성...범인은 누구?

기사입력 2023-01-26 11:38 l 최종수정 2023-01-26 11:49
응급 처치 시도했으나 과다 출혈로 이미 의식 잃어…현장서 숨져

총기 / 사진 = 연합뉴스
↑ 총기 / 사진 = 연합뉴스

미국에서 차량 뒷좌석에 타고 있던 반려견이 소총을 밟아 조수석에 있던 30대 남성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에 따르면 오전에 친구와 함께 사냥에 나섰던 조셉 오스틴 스미스(30)가 차 뒷좌석에 둔 소총을 개가 밟으며 탄환이 정면으로 발사돼 사망했다고 25일 보도했습니다.

사건 당시 피해자는 픽업 트럭 뒷좌석에 소총 등 사냥 장비를 다수 싣고, 조주석에 탑승했습니다. 하지만 뒷좌석에 함께 탑승한 반려견이 장전된 소총을 밟았고 스미스의 직면으로 날아와 사망했습니다. 운전중이던 동료는 다치지 않았습니다.

신고로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현장에서 심폐소생술 등 응급 처치를 시도했으나 과다 출혈로 의식을 이미 잃은 피해자는 현장에서 숨졌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AFP통신 등 외신은 미국을 '인간보다 총기의 수가

더 많은 나라'라며 반려동물로 인해 벌어지는 총기 난사 사고가 끊임없이 발생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지난 2021년 기준 미국에서 발생한 총기 사고 사망자는 5백여 명에 달하며 올 1월에 들어서는 이미 총 38번의 총기 난사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