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마이크

2014.09.24

<마이크> 대리기사 폭행연루 김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 - 민영삼 황장수 양영태 2

  • 글자크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시보기

    “반말은 안했다,
    폭행 장면도 목격하지 못했다”
    경찰에 기습 출석한 새정치 김현 의원이
    밝힌 이야깁니다.

    세분과 짚어보죠.
    민영삼 포커스컴퍼니 전략연구원장
    황장수 미래경영연구소장
    양영태 자유언론인협회 회장입니다.
    (인사)

    # 김현 기습출석
    1. 김현 의원이 어제 오후 5시경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예고 없이 출석했습니다. 출석 통보에도 응답 없던 김 의원이 왜 기습 출석을 택했을까요?

    - 경찰도 당황했다고 전해집니다만, 사전 조율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시선도 있는데?

    2. 김 의원의 발언과 대리기사의 이야기를 비교해보겠습니다.

    - 김 의원, 기자들의 반말을 하는 등 국회의원의 특권의식을 드러낸 것 아니냔 질문에 "그렇게 하지 않았기 때문에 신중했으면 좋겠다“, 한마디로 반말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어요. 누가 진실을 말하고 있는 걸까요?
    대리기사측은 반말을 하는 등 김 의원의 행동 때문에 사건이 벌어졌다고 하잖아요.

    3. 김 의원은 사건 당시 대리기사와 유가족 사이 폭행 장면을 "목격하지 못했다"고 이야기해요. 사건 현장에 있었는데 못 봤다, 잘 이해가 안 가는데?

    - 그런데 언론에 공개된 CCTV 화면을 보면 김 의원처럼 보이는 여성이 나오지 않습니까?
    새누리 하태경 의원도 이 점을 지적하고 있어요?

    4. 김 의원이 유가족과 대리기사에 사과드린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만 대리기사 측엔 한 번도 연락 없었다던데?

    - 김 의원 직분을 활용해 수사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점도 부인했습니다,
    어떻게 보십니까?

    5. 그런데, 김 의원 안전행정위원회 소속이고요. 서울 영등포 지역 의원 두 명이 모두 새정치 소속이라고 합니다. 수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냐며 의문을 던지는 분도 많아요?

    - 김현 의원이 참고인에서 피의자로 전환됐다죠. 좀 더 조사할 필요가 있단 의미일지?

    # 나경원, LA서 세월호시위 당혹
    6. 미국을 방문 중인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이 카퍼레이드 행사 도중 세월호 시위로 곤욕을 치렀다고 해요? 이동하는 차량에 시위대가 따라붙었는데, 일부는 나 의원의 차량 옆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 '박근혜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고요?

    - 뿐만 아니라 시위대가 나 의원에게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약속은 어떻게 된 거냐” “304명의 희생자에 대해 아직도 밝혀진 게 없는데 도대체 뭘 하겠다는 거냐” 등의 질문을 던지자 나 의원은 "아까 대답하지 않았느냐" "알겠다, 잘 하겠다" 등의 답변을 내놓으며 진땀을 흘렸다고?

    7. 그런데 그랜드 마샬에 시위대가 따라붙은 사건은 이번만이 아니라고요? 지난해 같은 축제에서 그랜드 마샬로 초청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카퍼레이드를 할 때도 ‘국정원 해체’ 등의 문구를 쓴 7명의 시위대가 따라붙었다고 하는데?

    - 한편으론 우리나라를 홍보할 수 있는 기회에 괜히 좋지 못한 인상을 심어 준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는데요?

    # 송광용, 청와대 검증서 거짓말
    8. 임명 3개월 만에 전격 사퇴한 송광용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이 청와대 인사검증 과정에서 거짓말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거짓말을 한 것이 사실이라도 청와대는 송 전 수석의 말만 믿고 검증작업을 게을리 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 같은데요?

    # 안철수, 박 대통령 정면비판
    9. 송 전 수석의 사퇴파동에 관련해 그동안 침묵하던 안철수 의원도 입을 열었습니다? "송 수석의 사퇴는 명백하게 박근혜 정부의 고질병인 '수첩인사'에 따른 인사참사" 라며 박 대통령을 정면 비판했는데.. 안 의원이 본격적으로 활동 재개에 나서려는 걸까요?

    #문희상 비대위 친노 일색?
    10. 그런가 하면 문희상 비대위의 비대위원 구성을 놓고 중도파 의원들이 “중도 성향의 인사들은 배제됐다, 친노 일색”이란 평가를 내리고 있는데... 어째 시작부터 조짐이 좋지 않아요?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