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와이드

진행 : 김형오

2012.09.01

정가분석

  • 글자크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시보기

    <앵커멘트>

    대선을 앞둔 여야 대선 주자들의 움직임을 살펴보고 대선 정국 전망해 보는 시간입니다
    황태순 위즈덤센터 소장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세요.

    1. 박근혜 후보가 내일 이명박 대통령과 회동을 갖습니다. 의미는?

    2. 이 대통령과 박근혜 후보의 관계가 이번 정권내내 껄끄러웠던게 사실입니다. 두 사람의 협력이 어느정도나 이뤄질까요?

    3. 과거 정권을 보면, 현직 대통령과 같은 당 대선 후보간의 관계가 썩 좋지 못했습니다. 이번에는 좀 달라지는 걸까요?

    1.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가 행보를 재개하자마자 홍사덕 의원의 유신 옹호 발언과 맞물려서 또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홍 의원의 발언이 박근혜 후보에게 썩 도움이 되진 않아보이는데요, 어떻게 보십니까?

    2. 박근혜 후보의 과거사 인식, 특히 유신에 대한 인식을 두고 비판하는 것은, 야당이 단골로 해 왔었는데, 이번에는 여당 내에서도 비판이 있죠? 배경은 어떻게 봐야할까요?

    3. 특히 이재오 의원은 ‘국민통합 행보’ 자체를 비판하고 나섰는데 박근혜 후보의 당내 통합의 과제, 사실상 실패에 봉착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거든요?

    4. 난관에 봉착한 박근혜 후보와 캠프측, 이 상황 어떻게 돌파해야 겠습니까?

    5. 민주당 경선 짚어보겠습니다/ 문재인 후보가 독보적 1위에 연승을 달리고 있는데요, 이제 비 문재인 주자들의 역습 가능성은 거의 없는 건가요?

    6. 사실상 분수령이 될 전북 판세는 어떻게 보십니까?

    7. 민주당 경선이 문재인 후보의 승리로 마무리 될 경우, 대선체제의 권력지형은 어떻게 예상하십니까? 아무래도 친노 중심으로 움직일텐데, 그렇다면 당내 '비노' 세력과의 통합이 과제가 되지 않겠습니까.

    8. 그런데 다자구도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대선후보군이 안철수 교수에게 20% 이상의 격차로 밀리고 있는데,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원장 단일화 논의가 벌써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가능성은 어떻게 보십니까?

    9. 예를 들면 비노세력이 안철수 원장 같은 외부세력과의 연대가 촉발할 수 있다, 이 가능성은 어떻게 보십니까?

    10. 통합진보당 유시민 전 공동대표가 “2002년 ‘노무현 바람’이 중형급 태풍이라면 이번 대선의 ‘안철수 바람’은 대형급 태풍”이라고 말했습니다. 친노세력의 구심점 유 전 대표가 사실상 안철수 원장을 지지한 것이라고 볼 수 있는데, 발언 배경은 어떻게 봐야할까요?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