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모닝 MBN

진행 : 오태윤, 박진아

2013.03.20

손주 돌보미 사업, 어떻게

  • 글자크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시보기

    【 앵커멘트 】
    이르면 올 연말부터 손자·손녀를 돌보는 친할머니나 외할머니에게 수당이 지급될 것으로 보입니다.
    2011년부터 전문 손주 돌보미를 양성해온 서울 서초구 사례가 롤 모델인데요.
    자세한 소식, 취재기자와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사회2부, 갈태웅 기자 나와있습니다.


    【 질문 1 】
    이름도 약간 생소한데, 손주 돌보미 제도, 과연 어떤 제도입니까?

    【 기자 】
    네, 말 그대로 손자나 손녀를 돌보는 할머니입니다.

    대신 손주를 보는 시간만큼 수당이 지급된다는 게 일반 가정의 할머니와 다릅니다.

    손주 돌보미를 처음 시작한 서울 서초구의 경우 시간당 6천 원의 수당을 줍니다.

    두 자녀 이상 가정의 아이 돌보미 사업을 시행하던 중 대상이 친할머니, 외할머니로 확대됐습니다.

    모르는 사람보단 핏줄인 할머니가 더 정성껏 애를 봐줄 것이란 게 서초구의 판단입니다.

    ▶ 인터뷰 : 진익철 / 서울 서초구청장
    - "할머니와 외할머니가 (전문) 교육을 받아서 자기 손자나 손녀를 돌보면, 누구보다도 참 잘할 것이라는 그런 아이디어를…."

    서초구는 조만간 할아버지도 손주 돌보미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 질문 2 】
    그런데 이 손주 돌보미, 아무나 되는 것은 아니죠?

    【 기자 】
    네, 그렇습니다.

    일단 서초구 한 가정의 손주 돌보미가 손녀를 돌보는 모습 한번 보시겠습니다.

    ((현장음))
    "새콤달콤 사과잼을 빵 위에 바르고, 빵 위에 바르고, 어떻게 먹을까?"

    구연동화 솜씨가 예사롭지 않습니다.

    미리 전문교육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베이비 마사지, 영유아 독서지도, 이유식과 식습관 지도 등의 과목을 50시간 이수해야 합니다.」

    주먹구구식으로 애를 보던 시절과는 다르다는 의미입니다.

    ▶ 인터뷰 : 이영자 / 서초구 손주 돌보미
    - "그림책을 하나 읽어준다고 그래도 그냥 그림만 보여주고, 책만 펴 주는데, 나도 거기(서초구 교육)서 배우면서 그림책 내용 등을 설명하는 방법을 배웠어요."

    【 질문 3 】
    손주 돌보미 제도, 과연 어떤 점이 좋습니까? 일단 아이가 많은 집에선 대환영일 것 같은데요?

    【 기자 】
    네, 그렇습니다.

    말 그대로, '손주도 보고 수당도 받고'입니다.

    특히, 아이가 많은 직장 여성의 경우 대환영입니다.

    ▶ 인터뷰 : 김정남 / 3자녀 부모·직장인
    - "회사에 있을 때도 아이가 아프다고 하면 금방 가봐야 하고, 아침에 출근할 때, 퇴근해서 아이들 돌봐줘야 하는데, 그런 부분에서 엄마가 도와주시고 하니까 훨씬 더 편하죠. 저도 회사 생활에 좀 더 충실할 수 있고."

    또 하나 좋은 점은 도심에서 공동육아 개념이 퍼진다는 사실입니다.

    현재, 서초구엔 110명의 손주 돌보미가 활동하고 있습니다.

    전문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 손자·손녀 외에 다른 가정 아이들도 돌보는 때가 잦습니다.

    '내 손주 만큼 책임감이 든다'는 게 손주 돌보미들의 설명입니다.

    【 질문 4 】
    일단 여성가족부가 이르면 연말쯤 이 제도를 벤치마킹해 도입할 예정인데요, 문제점은 없습니까?

    【 기자 】
    네, 일단 가장 큰 문제는 예산입니다.

    앞에서 보신 이영자 할머니의 경우 매달 24만 원을 받습니다.

    육군 병장 월급보다 많은 금액입니다.

    서초구는 현재 손주 돌보미를 포함한 아이 돌보미 사업에 한해 13억 원을 쓰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확산될 경우 최소 400억 원 이상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됩니다.

    지자체 부담이 불가피한데, 자칫 지난해 무상보육 사태가 재연될 수도 있습니다.

    게다가 부정 수급 사례도 나올 수 있습니다.

    또, 일하는 고령층이 많은 농어촌에선 큰 효과를 볼 수 없을 거란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