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7

진행자 : 김주하

2018.07.24

전력 수요 또 '최대치'…예비전력 500만kW도 위태

  • 글자크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