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AI 앵커 뉴스

2021.03.03

끝나지 않은 추-윤 갈등…"임은정 검사 사건 돌려줘야"[김주하 AI 뉴스]

  • 글자크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시보기

    김주하 AI 뉴스입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임은정 검사의 사건을 돌려줘야 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오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이 어떤 이유로도 사건을 빼앗는 것은 지휘권의 부당한 남용이자 노골적인 수사 방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앞서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은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 사건에서 직무 배제됐다"고 말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한 전 총리 사건의 감찰대상이 이른바 '윤사단'이라 불리는 특수통이라고 지적하며 윤 총장이 지난해 사건 배당 때부터 편법을 자행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윤 총장이 사건을 대검 감찰부가 아니라 측근이 있는 서울중앙지검에 보내려 했다는 겁니다.

    추 전 장관은 "일본 특수부의 개혁과 검찰개혁의 불을 당긴 사건이 '검사에 의한 증거날조 사건'"이라며 "한 총리 수사검사의 혐의는 단순한 물적 증거 조작이 아니라 인적 증거를 날조한 엄중한 혐의"라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윤 총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등 검찰개혁 방향에 반대 의사를 표하자 여권과 대검 사이에 전운이 감돌고 있는데요.

    추 전 장관까지 윤 총장 저격에 나서며 전선이 한 전 총리 사건으로까지 확장되는 모양새입니다.

    앞서 대검은 대변인을 통해 "검찰총장이 임은정 검사에게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었다"며 특별히 배제한 게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죠.

    추 전 장관의 공세에 윤 총장이 어떻게 맞설지 관심이 쏠립니다.

    지금까지 김주하 AI 앵커가 전해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