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네트워크뉴스

진행 : 장혜선

  • 다시보기
  • 방송시간 : 매주 월~금 오전 9시20분 진행 : 진행 : 장혜선

2021.05.14

폐허의 빈집, 발상을 바꾸면 '금집으로'

  • 글자크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시보기

    【 앵커멘트 】
    오래되고 낡아 폐허가 된 빈집은 해마다 늘고 있습니다.
    방치된 빈집은 사회적 낭비인데, 생각을 바꾸면 새로운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강세현 기자입니다.


    【 기자 】
    한적한 마을에 있는 제주도의 한 주택입니다.

    아담한 마당에 고즈넉한 외관까지 그림 같은 모습이지만, 사실 이곳은 빈집이었습니다.

    서창민 씨의 부모님이 돌아가신 뒤 빈집으로 남겨뒀었는데, 한 기업을 만나고 나서 새롭게 탄생했습니다.

    빈집을 무상으로 빌려 리모델링을 한 뒤 숙박업에 이용하고, 10년 뒤 깔끔해진 빈집을 주인에게 돌려주는 사업에 참여한 겁니다.

    ▶ 인터뷰 : 서창민 / 제주 서귀포 빈집 주인
    - "처음에는 반대했어요. 촌집에 누가 오냐. 그런데 반응이 좋더라고."

    집이 담고 있는 기억을 보존하려고 나무 기둥이나 돌담을 그대로 살렸습니다.

    ▶ 인터뷰 : 남성준 / 스타트업 대표
    - "세월이 축적되고 지역의 가치를 나타내고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오래된 가치를 살리면서 여행객들이 왔을 때는 호텔에 온 것처럼 편리한 시설은 현대적이고 감각적이게…."

    수납과 상담 창구 그리고 번호표 알림까지.

    은행처럼 보이지만 안에선 음료를 만드는 손길이 분주합니다.

    이곳은 옛 농협 건물을 고쳐 만든 카페.

    현금인출기는 현관문이 됐고 실제로 사용했던 금고를 열면 아늑한 공간이 펼쳐집니다.

    제주 작가들이 만든 공예품도 팔고 관광정보를 전하기도 하는 사랑방이 됐습니다.

    ▶ 인터뷰 : 고선영 / 콘텐츠업체 대표
    - "농사에 대한 정보도 나누던 커뮤니티 기능을 하던 공간이었던 거예요. 마을 주민분들과 여행자들이 자연스럽게 섞여 앉아서 그들 간에 새로운 대화가 이뤄지거나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이…."

    ▶ 스탠딩 : 강세현 / 기자
    - "이곳은 서울 도봉구의 골목입니다. 골목 끝에는 빈집이 있었는데요. 하지만 지금은 꽃이 있는 정원으로 탄생했습니다."

    공간이 부족한 서울에선 빈집 터에 정원, 주차장 등 주민이 원하는 시설을 만드는 사업이 진행 중입니다.

    ▶ 인터뷰 : 이일주 / 서울시 빈집활용팀 주무관
    - "지역 주민들이 원하는 장소를 마련해주고 있습니다. 올해는 50여 개소 내년에도 50여 개소해서 120여 개소를 조성할 계획…."

    발길이 끊기며 허물어져 가던 빈집이 아이디어를 만나 새로운 공간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세현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