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뉴스

진행 : 홍순빈

  • 다시보기
  • 방송시간 : 매주 월~금 저녁 8시20분

2021.01.21

박지성, K리그 첫 입성…월드컵 4강 주역 '동료에서 경쟁자로'

  • 글자크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시보기

    【 앵커멘트 】
    '영원한 캡틴' 박지성이 K리그에 처음으로 데뷔합니다.
    홍명보, 이영표에 이어 박지성까지,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들이 K리그에서 다시 만납니다.
    조일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이 전북 현대의 초록색 머플러를 둘렀습니다.

    팀의 어드바이저로 위촉돼 선수 영입과 훈련, 유소년 선수 육성 등과 관련해 조언하는 역할을 맡았습니다.

    은퇴 이후 직접 유소년 축구대회를 열 정도로 유소년 육성에 관심이 많았던 만큼, 이번에도 방점은 유소년 선수들에게 찍혔습니다.

    ▶ 인터뷰 : 박지성 /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
    - "1군은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생각하고요. 유소년에 더 관심이 기울어져 있다고 생각합니다."

    명지대학교 졸업 이후 일본을 거쳐 에인트호번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 유럽 무대에서 뛴 박지성으로서는 K리그 첫 데뷔인 셈입니다.

    앞서 강원FC 대표이사로 선임된 이영표, 울산 현대 감독을 맡은 홍명보 등에 이어 2002년 4강 신화의 주역들이 같은 무대에서 격돌하게 됐습니다.

    ▶ 인터뷰 : 박지성 /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
    - "각자 역할이 다르고 또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저희끼리 맞대결이라는 느낌보다는, 어떤 식으로 간에 한국 축구를 위해서 일을 하고 있다는 것…."

    돌고 돌아 19년 만에 K리그 무대에서 다시 만나게 된 월드컵 영웅들.

    이들이 써내려갈 활약에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기대감에 부풀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일호입니다. [ jo1ho@mbn.co.kr ]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
    영상편집 : 이동민

    #MBN종합뉴스 #조일호기자 #박지성 #전북현대어드바이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