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부산 수영만 매립지 개발논의 급진전 전망

기사입력 2006-08-04 16:17 l 최종수정 2006-08-04 1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준공된 지 10여년이 지났지만 경제성 부족과 특혜논란으로 개발에 난항을 겪어온 부산시 해운대구 수영만 매립지내 상업용지 3만5천여평에 대한 개발논의가 급진전될 전망입니다.
그동안 이 부지는 500여가구 이상의 신규 아파트를 건설할 수 없다는 관할 해운대구청과 4천500여가구는 지어야 경제성이 있다

는 건설회사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 사실상 방치돼 슬럼화됐었으나 최다 2천가구를 추가로 허용할 필요가 있다는 연구용역 결과가 나왔기 때문입니다.
부산발전연구원이 해운대구청에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건물높이를 60∼150층으로 제한하되 아파트 2천가구 건설 등의 개발 방향이 제시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유언 "모든 분에게 죄송…고통밖에 못준 가족에 미안"
  • 서울시, 내부 다잡기 총력…"시정 추진 달라진 것 없다"
  • '대미 스피커' 나선 김여정…북미 정상회담 '여지' 남겨
  • 한국갤럽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 '잘못하고 있다' 64%"
  • 이해찬, 박원순 관련 의혹 질문에 "예의가 아니다" 호통
  • 동료 여경 성폭행 후 영상 촬영·유포한 순경 '파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