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회장 외도 감춰주겠다"며 돈 뜯어

기사입력 2006-08-04 16:27 l 최종수정 2006-08-04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증권가의 '큰손'으로 통하다 투자회사를 차린 회장에게 술집 여종업원을 소개해 준 뒤 이 사실을 폭로할 것처럼 협박해 돈을 뜯어낸 30대 남성이 구속기소됐습니다.
홍모씨는 A회장에게 술집

여성을 소개해 준 뒤 비서실장에게 전화를 걸어, 회장과 만나는 여성의 애인이 자신을 고소하려 한다며 6천5백만원을 뜯어냈습니다.
홍씨는 그 뒤에도 각종 협박을 통해 1억7천여 만원을 뜯어냈지만, 비서실장은 회장의 외도가 드러날 것을 우려해 돈을 건넸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홍준표 "23년 전 산 집값 올랐다고 비난…좌파들 뻔뻔"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데이트 폭력에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는데…검찰은 '합의 종용' 논란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코로나 뚫고 한국 찾은 비건, 1인 2역 '광폭 행보' 나서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