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금품수수' 판사 사표 수리

기사입력 2006-08-04 20:27 l 최종수정 2006-08-04 2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법조 브로커 김홍수씨로부터 금품을 받고 사건을 청탁한 혐의를 받고 있는 고법 부장판사가 오늘 오후 사표를 제출했으며 이용훈 대법원장은 이를 수리했습니다.
대법원 관계자는 법조비리에

연루된 고법 부장판사가 오늘 검찰 조사를 받은 후 오후 5시 30분쯤 대법원에 들러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부장판사는 양평 골프장 사업권을 둘러싼 민사 소송에 개입하는 등 5∼6건의 민사 사건과 관련한 청탁 대가로 고급 카펫과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