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오늘도 전국 '찜통더위'

기사입력 2006-08-05 11:27 l 최종수정 2006-08-05 11: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긴 장마끝에 찾아온 폭염이 한반도를 달구고 있습니다.
연일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늘도 예외없이 전국이 찜통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더위 소식 알아봅니다.
김수형 기자~~

네 보도국입니다.

지금 가장 더운 곳 어딥니까?


날씨가 가장 더운 한낮이 아니지만 전국은 벌써 폭염에 휩싸였습니다.

이 시간 가장 더운 곳은 경북 영덕입니다.

오전 11시 현재, 영덕의 수은주는 32도까지 올랐고, 이어 강릉 31.2도, 마산 31.1, 부산 30.9도, 서울은 30.5도를 나타냈습니다.

오늘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은 35도를 넘나들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오후 2∼3시 한낮 기온이 대구가 36도까지 오르는 것을 비롯해 전주, 춘천, 수원 등은 35도, 서울, 강릉, 청주 등은 34도까지 오르겠다고 예보했습니다.

특히 충청, 전라, 경상도 등 일부지방에서는 곳에 따라 5∼40mm의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어 불쾌지수까지 높은 후텁지근한 날씨가 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덥고 습한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이달 중순까지는 당분간 무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전망하

고 있습니다.

특히 연일 대기흐름이 큰 변동없이 비슷하기 때문에 밤에도 열대야 현상은 계속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상청은 열대야로 밤잠을 설쳐 건강을 해칠 수 있는 만큼 규칙적인 생활 습관을 유지할 것을 권했습니다.

보도국에서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