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경제 살리자" 정부·재계 한 목소

기사입력 2006-08-07 11:52 l 최종수정 2006-08-07 11: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반기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재계가 '경제 살리기'에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정부는 환변동 보험의 공급을 20조원으로 확대하고, 고유가에 대한 '최고가격제'를 도입해 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형오 기자.

앵커)네..오늘 오후 2시 실물경제 활성화를 위한 민관대책회의가 열린다는데 어떤 얘기들이 오갈 것으로 보입니까?


정부와 재계는 정세균 산업자원부 장관과 손경식 대한상의 회장의 공동 주재로 실물경제활성화를 위한 민관대책회의를 갖고 경기활성화 대책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이 자리에서 재계는 환율하락과 고유가, 원자재값 상승 등 대외적 불안요인과 금리상승, 내수불안 등 대내적 불안요인에 대한 기업애로 사항을 정부측에 전달하고 특단의 정부지원대책을 건의할 예정입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하반기 경제정책의 중심을 실물경제 활성화에 두겠다는 입장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특히 정부는 환율하락에 따른 기업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환변동보험의 공급을 15조원에서 20조원으로 확대하고, 수출중소기업에 2조원을 특별지원하겠다는 내용을 밝힐 계획입니다.

고유가에 대해서는 유가가 100달러를 넘어 수급차질이 발생할 경우 중소기업 산업용 유가에 대해서는 가격제한을 두는 최고가격제를 도입할 예정입니다.

원자재값 안정을 위해서도 철광석 등 기초원자재에 대해서는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기업들이 하반기 가장 큰 경영애로 요인으로 꼽는 내수침체와 관련해 정부는 창업절차를 간소화하고, 설비투자와 관련된 세제지원을 확대해 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줄 계획입니다.

특히 대기업들이 요구하고 있는 출자총액제안제 폐지와

대안 마련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내년 1월 발효될 노조전임자 급여지원 금지와 복수·산별노조 도입과 관련해 선진형 노사관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주력하겠다는 입장도 재계에 전달할 계획입니다.

지금까지 산업자원부에서 mbn뉴스 김형오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빗속에 떠난 마지막 길…고향 창녕에서 영면
  • 대법, '허위사실 유포 혐의' 이재명 16일 최종 선고
  • 백선엽 장군 빗속 추모 이어져…통합당 "대통령 조문해야"
  • 1차 사고 유발자도 '민식이법' 적용…"다툼 여지 있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폭력 이어져…법 보호받고 싶어"
  • 200mm 넘는 물 폭탄에…'사망·침수·산사태' 곳곳 상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