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당·청 이번엔 경제정책 불협화음?

기사입력 2006-08-09 15:22 l 최종수정 2006-08-09 15: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사갈등이 마무리되면서 봉합되는가 했던 당·청 갈등이 경제정책을 놓고 다시 고조되고 있습니다.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뉴딜정책'에 청와대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혀 당청갈등 2라운드가 시작됐습니다.
황승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은 서민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이른바 '뉴딜' 정책에 올인하고 있습니다.

김의장은 경제 단체들을 잇달아 방문하며 투자를 호소했습니다.

적극적인 투자에 나선다면 출총제 폐지와 경영권 보호 등 기업이 원하는 선물 보따리를 약속한 상태입니다.

인터뷰 : 김근태 / 열린우리당 의장
-""경제계가 수용하고 결단하면 우리도 그에 상응하는 조취 취할 준비하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에서는 김의장의 이런 행보에 불편한 심기를 비치고 있습니다.

지난 당청 회동에서 노무현 대통령은 김의장이 뉴딜정책을 추진하면서 정부와 협의가 없었다며 김 의장을 비판했다고 전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특히 노무현 대통령은 김의장이 재계에 약속한 출자총액제한제 폐지 역시 열린우리당의 정체성과 맞지 않는다며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당청간 인식차는 8.15사면을 놓고도 불거졌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측근인 안희정씨와 신계륜 전의원이 사면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열린우

리당이 재계의 투자활성화를 위해 건의한 재계총수들은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터뷰 : 황승택 / 기자
-"인사문제서 비롯된 당청 갈등은 잦아들었지만 정책노선을 놓고 당청간 대립이 또다시 격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mbn뉴스 황승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