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전경련 "출총제 폐지때 14조 추가투자 가

기사입력 2006-08-09 16:02 l 최종수정 2006-08-09 1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제단체를 잇따라 만나고 있는 열린우리당이 마지막으로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방문했습니다.
여기서 전경련은 출자총액제한제를 폐지하면 14조원의 투자여력이 생긴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성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투자를 활성화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열린우리당의 마지막 발길은 전국경제인연합회로 향했습니다.

강신호 전경련 회장 등 경제계 수장들이 모인 자리에서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은 재계의 결단을 또 다시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김근태 열린우리당 의장
-"여러분께서 결단을 내려서 국민이 고개를 끄덕거릴 수 있는 수준으로 과감한 투자와 고용확대 방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사회적 합의 도출은 불가능합니다. 뉴딜도 물거품이 될 운명으로 전락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이에 대해 강신호 회장은 출자총액제한제도를 폐지하면 추가 투자 여력이 생길 것이라고 받아 넘겼습니다.

인터뷰 : 강신호 전경련 회장
-"8개 그룹이 출총제 폐지를 할 때 향후 2년 내에 생명과학, 에너지, 정보통신 등 10개 분야에서 약 14조원을 추가로 투자할 것이라는 응답이 나왔습니다.

또한 출총제를 대신해 검토되고 있는 순환출자규제는 기업에 더 큰 부담이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간담회에서 전경련은 재정을 통해 건설경기를 회복시켜야 하며 수도권에 대한 광범위한 규제 완화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열린우리당은 출총제 폐지는 국민들의 동의와 신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허동준 열린우리당 부대변인
-"기업이 과연 출총제 때문에 어떤 프로젝트를 못하고 있는지 또 전경련에 따르면 14조원을 투자할 수 있다고 하는데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면서 국민들을 설득하는 작업을 해 달라는 겁니다."

수도권 규제 완화 요구에 대해서는 정부의 지역균

형 발전과 상충되는 문제라 포괄적 해결은 어렵다며 사안별로 접근하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전경련과 간담회가 끝난 뒤 열린우리당은 그동안 만났던 경제5단체장과 오찬을 갖고, 투자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동 노력한다는 합의 사항을 채택했습니다.

mbn뉴스 이성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정면돌파…"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 훼손"
  • [속보] 대전 대형 아웃렛 화재 사망자 2명으로 늘어
  • 젤렌스키 "푸틴, 전쟁 지속하겠다는 신호 보내…외교적 협상 불가능"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화배우 곽도원, 음주운전으로 입건…'면허 취소 수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