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훔친 수표 환금은 사기죄 아니다"

기사입력 2006-08-10 14:22 l 최종수정 2006-08-10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법원은 훔친 수표를 사용해 절도와 사기 혐의로 기소된 김모 씨에게 사기 혐의는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재판부는

자기앞수표의 일반적 유통방법과 현금성에 비춰볼 때 제3자를 속여 환금하는 행위를 따로 사기죄로 처벌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판시했습니다.
김씨는 술에 취해 쓰러져 있는 사람의 현금과 수표 천여만원을 훔친 뒤 식당에서 수표를 지급하고 현금을 거슬러 받았다가 덜미를 잡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영상] "담배 꺼달라"…흡연 단속에 아버지뻘 공무원 걷어찬 20대 여성
  • 경찰, 마약 투약 혐의 돈스파이크 구속영장 신청
  • '인육캡슐' 사라지나 했더니 또…지난 6년간 '1,065정' 적발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