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수도권 아파트 41개단지 가격담합

기사입력 2006-08-11 06:57 l 최종수정 2006-08-11 0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유원아파트와 당산동 한전 현대아파트 등 수도권 41개 아파트 단지에서 가격담합 행위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건설교통부는 지난달 21일 담합아파트 1차 조사에 이어 신고센터에 접수된 140
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2차 현장실태조사를 벌인결과 41개 단지에서 현수막과
유인물 게시 등을 이용한 담합행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적발된 단지는 서울 12곳, 인천 8곳, 경기 21곳이며 특히 부천시의 경우 16개 단지가 무더기 담합을 통한 호가 상승을 유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들 단지는 앞으로 4주간 시세 정보제공이 중단되고 실거래가격이 건교부 홈페
이지에 게재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6억 이하 수도권 아파트 비율, 3년 새 반토막…내 집 마련 언제?
  • 감사원 사무총장, 대통령실과 소통?…"단순 질의응답" 해명
  • "인플레감축법, 열린 마음으로 협의" 바이든, 윤 대통령에 친서 전달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새 아파트 싱크대서 인분 발견 '경악'…시공사 "하부장 교체해주겠다"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