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독립유공 훈·포장 24% 주인 못찾아"

기사입력 2006-08-13 14:52 l 최종수정 2006-08-13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광복이후 정부가 독립유공자에게 수여한 훈장과 표창 가운데 24%가 본인이나 유족에게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열린우리당 김현미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의 독립유공 포상자 만 469명 중 훈장·포장·표창 '미전수자'는 24.3%인 2천547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가운데 항일의병이 945명으로 가장 많았고, 만주독립운동 619명, 독립군 290명, 3.1운동 270명 등 이었습니다.
김 의원은 보훈처가 훈장 찾아주기 운동을 하고 있지만 10명을 찾아준 게 전부라며, 후손 들에게 보다 적극적으로 훈장을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