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청탁자료 공개" vs "공개해도 무방"

기사입력 2006-08-13 18:37 l 최종수정 2006-08-13 1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 경질을 둘러싼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유 전 차관이 청와대의 인사 청탁 압력을 증명할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나서자, 청와대는 감찰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맞불을 놓았습니다.
황승택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의 사퇴논란이 진실 공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그동안 공식 대응을 자제하던 청와대도 감찰 내용 공개도 검토하겠다며 유 전 차관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이 '인사청탁' 을 이유로 유 전 차관을 조사하지 않았다는 입장입니다.

민정수석실 관계자는 "감찰조사 목적은 신문유통원 문제가 핵심이었고, 인사 관련 부분은 극히 지엽적 문제였다"며 유 전차과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유 전 차관이 조사과정에서 제기한 인사문제는 '정상적인 인사협의' 과정으로 결론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유 전 차관이 '인사청탁'을 증명할 자료라고 주장한 증거 역시 유 전 차관이 스스로 민정수석실에 보낸 e-메일이라며 "공개한다고 해도 별 문제 없다"고 민정수석실은 밝혔습니다.

유진룡 전 문화관광부 차관의 사퇴를 둘러싼 여야의 공방도 확산되는

양상입니다.

한나라당은 이번 사안을 전형적 '보복인사'로 규정하고 상임위 차원의 진상조사와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공식 대응은 자제하면서도 "국정 발목잡기식 정치공세를 그만두라"고 반박했습니다.

mbn뉴스 황승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일전처럼 앙숙"…한인회장이 본 '149명 사망' 인니 축구장 참사
  • "다른 사람인줄"…흉악범죄자 신상공개 사진이 실물과 다른 이유는?
  • [영상] 우울증 여성, 각목으로 남의 차 내려쳐…가족들은 '나몰라라'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