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안다미로 김용환 대표 자택 등 압수수색

기사입력 2006-08-29 19:02 l 최종수정 2006-08-29 1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검찰이 상품권 업체 안다미로의 김용환 대표의 집과 사무실 등에 대해 추가로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김 씨는 상품권 업체 지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등 정관계 로비 의혹이 집중 제기된 인물입니다.
이영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검찰이 상품권 발행업체 안다미로 김용환 대표의 집과 개인 사무실, 파주 공장 등 6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김 씨는 안다미로가 상품권 업체로 인증받기 직전까지 인증 심사 권한을 가진 한국게임산업개발원의 이사를 지내면서 업체 선정 과정에 깊숙이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실제로 안다미로는 가맹점 허위 기재로 지난해 6월 인증이 취소됐지만 한달여만에 상품권 발행업체로 다시 지정됐습니다.

김 씨는 상품권 도입과 지정제 전환 과정에서 문화관광부에 아이디어를 제공하는 등 실질적으로 주도한 장본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더구나 어뮤즈먼트협회 이사를 맡으면서 김씨가 상품권업체들로부터 2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정관계 등에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일단 압수자료를 분석한 뒤 김 씨를 소환해 안다미로가 서울보증보험의 지급보증 이전에 발행업체로 선정된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입니다.

안다미로 외에도 검찰은 코윈솔루션과 삼미, 상품

권 초과 발행 의혹을 받고 있는 해피머니아이엔씨 등 6곳에 수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의혹이 뚜렷한 곳부터 우선 조사하고 있을 뿐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19개 업체를 모두 수사하겠다고 밝혀 전면 수사 의지를 밝혔습니다.

mbn뉴스 이영규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