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판교임대 전환가, 32평이 41평 역전 논란

기사입력 2006-09-04 08:12 l 최종수정 2006-09-04 08:12

집값이 계속 오를 경우 판교 30평형대의 임대 분양전환가격이 40평형대보다 높아질 수 있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는 중소형 아파트는 전환시점의 감정평가액으로 결정되는 반면, 중대형 아파트는 건설원가에 보금자리론 이자를 합해 추정한 금액과 감정평가 금액 중 낮은 것으로 책정되는 방식의 차이 때문입니다.
만약 전환시점에 판교가 평당 3

천만원으로 오르면 32평형은 평당 2천7백만원으로 8억6천4백만원으로 전환되지만, 중대형은 평당 2천236만원인 9억천7백만원으로 추정됩니다.
특히 시세가 평당 3천2백만원보다 높아지면 전환가가 역전될 수 있어 중소형 아파트의 전환가 인하 요구 시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