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법원 "무리한 기술 강요한 선배·서울시 배상책임"

기사입력 2006-09-05 10:07 l 최종수정 2006-09-05 10: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상급생의 강요로 무리한 기술을 구사하다 철봉에서 떨어져 사지가 마비된 고등학교 체조선수에 대해 선배와 서울시가 8억원을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선배의 지시에 못이겨 고난위 철봉 동작을 하다 떨어져 전신이 마비된 임군과 임군의 가족이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선배와 서울시는 원고들에게 8억여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선배 손군이 자율훈련시의 안전지침을 어기고 후배들에게 벌칙을

부여했고, 서울시도 보호감독의무를 다하지 않은 불법행위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나 재판부는 원고 임군도 선배의 지시에 따를 수 밖에 없었다 해도 그 강제 정도가 의사결정의 자유를 박탈할 정도는 아니었던만큼 피고들의 책임을 70%로 제한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 '쾅'…3명 사망, 19명 부상
  • 최대집 회장 "의사 국시 해결 수순"…김민석 "최대집 자작극"
  • 하루 앞둔 '코리아세일페스타'…사전 행사에 '사자 열풍'
  • 문 대통령, 52년 만에 북악산 철문 열어…내일 둘레길 공개
  • 거리두기 잊은 '핼러윈 데이 이태원'…발 디딤을 틈 없이 '북적'
  •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3번째 환자 발생…신규 확진 나흘째 세 자릿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