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전문건설협회 경기도 회장 로비의혹

기사입력 2006-09-05 17:37 l 최종수정 2006-09-05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수원지검은 대한전문건설협회 경기도회 박모 회장이 지난 5.31선거 당시 후보들에게 협회자금 6천만원을 주고, 지난해에는 지역 국회의원들과 관련해 1억 3천여만원을 사용했다는 내용의 녹취록을 입수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수원지검 관계자는 최근 한 제보자가 박 회장의 로비의혹이 담긴 A4 용지 7장 분량의 녹취록을

검찰에 제출했다며 녹취록에 담긴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일단 녹음 당시 식당에서 만난 4명중 1명을 어제(4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가능하면 이번주 중 박 회장을 포함해 4명을 모두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행안부 "여가부 폐지 후 복지부 산하 본부로"…조규홍 "효율적"
  • "박수홍 병원 실려간 후, 아들 폭행한 부친은 형수와 식사"
  • 합참, 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사고 사과…주민은 밤새 '덜덜'
  • [영상] BTS 뷔도 반한 '11살 피카소'…천재 소년의 그림 수억 원대 완판
  • '일가족 3명 먹튀' 이어…남양주 곱창집, 이번엔 60대 3명이 또 '먹튀'
  • 마약 하는 부모와 살던 2살 아기 사망…"아기 모발서 마약 성분 검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