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한국 창업하기 힘들어요'

기사입력 2006-09-06 14:27 l 최종수정 2006-09-06 14:26

우리나라에서 창업하는 것은 다른 나라보다 매우 힘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환경이 지난해와 비교해 여전히 제자리 걸음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종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은행 산하 국제금융공사 IFC는 세계 175개국을 대상으로 각국의 기업 환경을 조사했습니다.

이 조사에서 우리나라의 창업 환경 순위는 116위로 지난해보다 11단계나 더 떨어졌습니다.

창업할 때 거쳐야 할 단계도 12단계, 소요기간도 22일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창업비용도 1인당 국민소득 GNI의 15.2%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업자등록을 위해서는 1인당 GNI의 최소 300%를 은행에 맡겨야 합니다.

이에 비해 창업환경에서 1위를 차지한 캐나다는 사흘만에 2단계만 거치면 창

업이 가능해 큰 대조를 보였습니다.

이처럼 창업환경이 악화되면서 우리나라 기업환경은 175개국 가운데 23위로 제자리 걸음을 했습니다.

또 고용과 인허가 처리, 은행융자와 투자자보호 등 10개중 7개 분야 순위가 지난해보다 뒤로 밀렸습니다.

mbn뉴스 김종윤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