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이만기씨 "연맹회장 비방 안했다"

기사입력 2006-09-06 16:32 l 최종수정 2006-09-06 1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재기 씨름연맹회장을 모욕했다는 혐의로 법정에 선 전 천하장사 이만기 씨의 속행공판에서 이씨는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수원지법 형사5단독 심리로 열린 속행공판에서 이씨는 지난 2005년 김천장사씨름대회에서 '김재기 씨름연맹총재 교도소로 보내라'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내걸고 비방 유인

물을 배포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이씨는 "LG씨름단이 해체된 후 생존권에 직면한 후배 선수들을 두고 볼 수 없어 '후배들이 씨름판에 들어가게 도와달라'고 말했을뿐 총재 이름을 거명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다음 공판을 다음달 27일 열기로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건희 논문' 핵심 증인 줄줄이 '해외 출장'…민주 "행동명령 검토"
  • 창원 마산만 일대 어린 청어 집단 폐사…이유는?
  • 전세계 넷플릭스 순위 2위 '수리남', 실화 속 주인공의 범죄 행각은?
  • 지난해 조부모 1살 이하 손주 증여 재산 무려 '1천억 원'…1년새 3배 증가
  • 민간인 죽어가는데…푸틴, 1100만원짜리 재킷입고 축하 공연 즐겨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