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게임 비리' 출국금지 100명 넘어

기사입력 2006-09-07 11:42 l 최종수정 2006-09-07 11:42

사행성 게임 비리 의혹 수사가 전방위로 확대되면서 압수수색 장소가 백곳을 넘어선 데 이어 출국금지 된 인사도 백명을 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검찰은 게임기 제작업체와 상품권 발행사, 관련 단체 대표, 영등위와 문화관광부 관계자, 브로커 등 모두 백여명을 출국금지 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

한 자료를 대검의 지원을 받아 정밀분석하는 한편, 문광부 정책 라인 등의 비리를 확인하기 위해 계좌추적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그동안의 자료 수집 등으로 기초조사가 어느 정도 마무리 된 것으로 보고 조만간 관련자들을 소환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