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체

"저당권 설명 안한 중개사 50% 책임"

기사입력 2006-09-08 13:57 l 최종수정 2006-09-08 13: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공인중개사가 주택 전세계약시 임차인에게 근저당권 설정 등 권리관계를 제대로 설명하지 않을 경우 주택 임차인이 돌려받지 못한 보증금의 50퍼센트를 물어줘야 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습니다.

주지법은 부동산업자의 경우 중개의뢰인에게 주택의 권리관계를 정확히 설명할 의무가 있다며 의뢰인이 입은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그러나 중개의뢰인도 계약을 체결하기 전에 주택 권리관계를 확인해야 할 의무가 있어 책임을 50%로 제한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